"모이면 더 싸다"...신세계, 크라우드 펀딩 서비스 인기

조선비즈
  • 안소영 기자
    입력 2018.11.27 06:00

    신세계의 온라인몰 SSG닷컴은 크라우드 펀딩 서비스 ‘우르르’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상품 가격을 낮춰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신진 브랜드를 발굴해 두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의미다.

    SSG닷컴은 지난 9월 처음으로 크라우드 펀딩 ‘우르르’를 시범 운영했다. 일정 기간 동안 특정 제품을 구매할 고객을 미리 모은 뒤, 목표 금액과 수량을 달성하면 출하하는 방식이다. SSG는 재고 부담이 적어지고, 소비자는 30~50% 정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SSG마케팅팀은 매주 평균 5~7개 제품을 새롭게 업데이트 하고 있다. 2개월간 시범 운영을 하며 프로젝트 18개를 성공시켰다.

    대표적으로 정가보다 5만원 저렴한 ‘라헨느 7L 에어프라이어’는 1차 프로젝트 마감 때 목표 수량의 200% 이상을 달성했으며, 2차 프로젝트 때는 목표의 300%를 달성했다. 11월 수능을 앞두고 출시한 제품 ‘이니셜 각인 수제 원목샤프’는 입소문이 나 3일 만에 펀딩 목표를 달성했다.

    김예철 SSG닷컴 상무는 "크라우드 펀딩은 소비자들의 반응을 즉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어 장점이 많다"며 "소비자에게는 평소 접하기 어려운 신진 브랜드를 소개하고 해당 중기 업체에게는 판로의 기회를 주는 등 서로에게 윈윈 인 셈"이라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