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노조 "대형가맹점 수수료 인상 안되면 총파업"

조선비즈
  • 이승주 기자
    입력 2018.11.26 18:32

    카드업계 노동조합 대표들이 26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만나 카드사들의 요구 사항을 전달했다. 카드 노조는 최 위원장에 연 매출 500억원 이상 대형 가맹점의 카드수수료 인상, 카드 노동자의 카드경쟁력 강화 TF 참여 등을 요청했다.

    김현정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위원장은 "이번 카드수수료 개편안은 카드산업 노동자의 구조조정이 따를 수밖에 없다"며 "연 매출 500억원 이상 대형 가맹점 수수료 인상, 카드 노동자의 카드경쟁력 강화 태스크포스(TF) 참여 등이 지켜지지 않으면 총파업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및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 관계자들이 최종구 금융위원장과의 면담 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이승주 기자
    노조 대표는 카드 노동자들과 24개 자영업 단체들간 협의된 내용이 이행되지 않은 것도 문제라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사회적 합의 중요성을 주장하는 정부와 여당이 자영업자와 카드 노동자간 합의 사항을 지켜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3일 카드산업 노동조합을 대표하는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공동투쟁본부(이하 공투본)’와 전국 영세·중소상공인을 대표하는 ‘불공정 카드수수료 차별철폐 전국투쟁본부’는 ‘매출액 구간별 차등수수료제’를 근간으로 하는 합의문을 채택한 바 있다.

    합의문에는 △대형가맹점 수수료 인상 및 하한선 법제화를 통한 일반 중소형 가맹점 수수료 인하 △신용카드 매출세액 공제구간 확대 및 세액공제한도 증액 △금융위원회의 수수료 인하 방안 재검토 및 카드수수료율 결정 시 이해당사자 직접 참여 △여당의 법안 발의 및 관련 시행령 개정 추진 등이 담겼다.

    공투본은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카드수수료 인하안이 실현될 경우 카드사가 약 1조4000억원을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지난해 8개 전업카드사의 전체 순이익이 1조2000억원 수준이었음을 감안하면 모든 신용카드사가 적자를 감수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카드 노조의 요구사항에 대해 최 위원장이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지만, 500억원 이상 대형가맹점 수수료 인상 방안은 찾아보겠다고 했다"며 "금융위가 카드수수료 개편안을 내년 1월 말 시행할 것이라고 안내했기 때문에 그 전에 TF에 참여해서 카드사 요구 사항이 반영되는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공투본은 요구 사항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총파업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공투본 관계자는 "요구사항이 지켜지지 않으면 15만 카드산업 종사자들이 총파업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