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전국 서비스센터 협력사 직원 3900명 직접 고용

조선비즈
  • 박원익 기자
    입력 2018.11.22 17:14

    LG전자가 전국 130여개 서비스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협력사 직원 3900여명을 직접 고용한다. 이들은 별도의 자회사가 아니라 LG전자(066570)소속 정규직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LG전자는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서비스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협력사가 운영해왔던 서비스를 직접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22일 밝혔다. 협력사 직원의 직접 고용을 통해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 여의도 사옥 전경. /조선DB
    LG전자 관계자는 "별도의 자회사를 두지 않고 직접 고용해 양질의 일자리 확대라는 정부 정책과 궤를 같이하겠다"고 했다.

    이번 결정엔 배상호 LG전자 노동조합 위원장의 지속적인 요청도 영향을 줬다. 배 위원장은 고객의 신뢰를 얻으려면 사후 품질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서비스 엔지니어 직접 고용을 지속해서 요청해왔다.

    배 위원장은 "회사의 통 큰 결정을 적극 환영한다"며 "한 가족이 될 서비스 엔지니어의 근로조건 개선을 통해 서비스 질 개선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LG전자는 2011년부터 서비스센터 직원을 대상으로 한 자녀 장학금 지급, 지역 내 다문화가정 고향 방문 등을 지원해왔다.

    LG전자는 서비스 협력사와 충분한 협의를 거쳐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직접 고용 절차를 개시할 계획이다.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차별화된 서비스를 강화해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했다.

    LG전자는 1993년 수직적 개념의 ‘노사(勞使)관계’ 대신 수평적 개념의 ‘노경(勞經)관계’라는 고유 개념을 도입했다. LG전자 노경은 29년 연속 무분규 임금교섭을 이어왔고 기업의 사회적 의무를 다하기 위해 노경공동 사회공헌기금 조성 및 사회봉사단 활동 등 적극적인 사회공헌 활동도 펼치고 있다.

    LG전자 노동조합은 2010년 1월국내기업최초로 ‘USR(노동조합의 사회적 책임)’ 헌장을 선포하며 노동조합 활동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기도 했다. 헌장은 노동조합이 조합원의 권익 신장뿐 아니라 경제, 사회, 환경 등 사회 전반에 걸쳐 사회구성원으로서 책임을 다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