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문균 전 현대삼호重 사장, 지역사회·노조에 1억원 기부

조선비즈
  • 전재호 기자
    입력 2018.11.11 12:18

    윤문균(사진) 전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이 퇴임하며 사비로 1억원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졌다.

    11일 현대삼호중공업에 따르면 윤 전 사장은 이달 8일 손형림 노동조합 지회장을 만나 회사 임직원들의 복지기금으로 사용해 달라며 4000만원을 전달했다. 이어 14일에는 목포시와 영암군에 각각 3000만원을 전달할 예정이다.

    윤문균 전 사장은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으로 재임하며 임직원들의 노력과 지역사회의 지원에 힘입어 회사가 어려움을 극복하고 차츰 안정을 되찾아 갈 수 있었다. 회사를 떠나며 저와 인연을 맺은 사람들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았으면 하는 마음에 기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윤 전 사장은 2015년 11월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으로 부임했으며 이달 초 퇴임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