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시절부터 성실로 신뢰쌓아 "묵묵히 시키는 일을 할 사람"

입력 2018.11.10 03:09 | 수정 2018.11.10 07:45

[경제투톱 교체] 홍남기 경제부총리 후보자
이낙연 총리가 신임, 강력 추천… 이주열·최종구 함께 강원도 출신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내정자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내정자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성형주 기자

"외부에 소리 내지 않고 시키는 일은 성실히 할 사람을 뽑았다."(전직 경제부총리)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 후보자에 대한 관료 사회의 평판은 '근면하고 성실한 실행가'이다. 한양대 경제학과를 졸업했지만 서울대, 연·고대 출신 엘리트가 대부분인 기획재정부에서 살아남은 것은 주변을 질리게 만들 정도의 성실함이라는 게 공통된 평가다. 익명을 요구한 전직 경제 부처 장관은 "평소 성향대로 일을 한다면 기재부는 야근, 주말 근무가 일상이 될 것"이라며 "연못에 바늘이 빠지면 물을 다 퍼내서라도 찾을 사람"이라고 했다.

그의 후원자로는 박봉흠·변양균 등 노무현 정부 당시 관료 실세들이 꼽힌다. 노무현 정부 때 변양균 청와대 정책실장의 비서관을 했다. 당시 정책 개발·혁신에 앞장선 공로로 노 대통령으로부터 이례적으로 격려금을 받기도 했다. 홍 후보자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도 중용됐다. 이명박 정부 때 기재부 대변인과 정책조정국장을, 박근혜 정부 때는 출범 초기 청와대 기획비서관을 거쳐 미래창조과학부 차관을 지냈다.

그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고형권 기재부 1차관,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 등 문재인 정부에서 잘나가는 옛 기획예산처 출신이라 '예산통(通)'으로 불리지만, 국장 이후에는 주로 정책 조율 업무를 맡아 경력을 쌓았다.

전·현직 관료들 사이에선 홍 내정자가 경제부총리로 갖춰야 할 거시경제 안목과 리더십은 부족하지 않냐는 우려도 있다. 전직 경제 부처 장관은 "구조 개혁과 통상 악재 등 종합적인 안목과 리더십이 요구되는 난제(難題)가 수두룩한데, 잘 풀어나갈지 걱정"이라고 했다.

홍 후보자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경제의 중심축은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청와대와 조율하겠지만 그립 세게 쥐고 할 말은 하겠다"고 했다. 그는 "고용이나 투자 등 거시경제 지표와 민생 경제에 어려움이 있다는 걸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면서 "경제의 활력을 되찾기 위해서 민간·기업 목소리를 각별히 경청하겠다. 일주일에 한 번씩 자영업자, 기업인들을 만나서 두루 의견을 듣겠다"고 했다.

홍 후보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보좌하는 국무조정실장을 하면서 이 총리의 신임을 받았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는 한양대 동문이기도 하다. 경제계에서는 "강원도가 경제를 쥐락펴락하겠다"는 말도 나왔다. 홍 후보자는 춘천 출신이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원주), 최종구 금융위원장(강릉)도 강원도 출신이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