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3분기 영업익 42억원...전년 比 105% 증가

조선비즈
  • 안소영 기자
    입력 2018.11.08 18:13

    인터파크(108790)가 공연과 도서 부문에서 거래량이 늘어나 3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인터파크는 3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105% 증가한 42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9.7% 증가한 1450억8500만원, 당기순이익은 478.9% 늘어난 40억2900만원을 기록했다.

    인터파크에 따르면 엔터테인먼트 부문의 거래총액은 5% 증가했다. 자체 제작한 뮤지컬 웃는남자와 프랑켄슈타인이 흥행하고, 대형 콘서트의 판매가 증가했다.

    도서 부문의 거래총액과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 19% 증가했다. 인터파크는 3분기 외부입점 판매를 진행하는 등 판매 채널을 확대했다.

    인터파크 측은 "4분기는 공연 성수기에 진입하고, KBO 포스트시즌 티켓 판매로 엔터 부문의 매출이 늘어날 것"이라며 "쇼핑 부문도 연말에 쇼핑하는 사람이 늘어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