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20대 60%가 사용...누적 가입자 1000만명 돌파

조선비즈
  • 김범수 기자
    입력 2018.11.08 17:18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8일 토스 누적 가입자 수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비바리퍼블리카 제공
    2015년 2월 공인인증서 없이 30초 내에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는 서비스로 출시된 토스는 첫해 누적 가입자 40만명을 기록했으며 이후 △통합 계좌·카드 조회와 관리 △무료 신용등급 조회 △소액 투자 △보험 조회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선보이며 2018년 11월 가입자 1000만명을 넘어섰다.

    연령대별 가입자 비중을 살펴보면 20대가 전체 사용자의 4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30대는 21%, 40대는 14%로 3040 역시 35%의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 10대는 11%, 50대 이상은 9%를 차지했다. 특히, 20대 가입자가 402만 명으로 대한민국 20대 전체 인구의 약 60%가 토스 가입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토스 가입자가 사용하는 서비스를 살펴본 결과 토스 서비스 중 가장 사용 빈도가 높은 서비스는 간편송금, 무료 신용조회, 통합 계좌 조회 순으로 나타났다.

    11월 현재 토스의 누적 송금액은 26조원, 토스에 등록된 은행과 증권사 계좌는 총 1200만개다. 토스의 투자 서비스는 작년 6월 부동산 소액투자를 처음 출시한 이래 펀드 소액투자, P2P 분산투자, 해외주식 투자로 확대되었고, 투자 서비스 출시 1년 4개월 만에 총 누적 투자액 3500억원을 기록했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핀테크라는 용어조차 생소했던 때에 출시됐던 토스가 어느덧 1000만명의 가입자가 사용하는 서비스로 성장하게 돼 놀랍고 기쁘다"며 "앞으로도 사용자분들이 더욱 신뢰하고 사랑하는 최고의 금융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