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회장 "한국GM 노조와 사측, 산은 간 3자 대화하자"

조선비즈
  • 김형민 기자
    입력 2018.11.08 16:00

    "현대상선, 임직원 교체 염두에 둔 고강도 경영혁신 추진"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한국GM 사측과 노조, 산업은행 간 3자 대화를 하자고 제안했다. 이 회장은 이르면 이번 주에 양측에 정식으로 공문을 보내 조만간 3자가 한 테이블에 앉아 법인분할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근 4조원 이상의 자금지원이 결정된 현대상선에 대해서는 고강도 경영혁신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 조선DB
    이동걸 회장은 8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출입기자 간담회를 열고 "한국GM 법인분할에 대한 의구심을 해소하기 위해 사측이 충분한 자료를 바탕으로 산업은행, 노조 등에게 설명하는 자리를 공식적으로 제안할 것"이라며 "노사는 경영정상화를 위한 가장 중요한 축으로 3자 간 대화가 성사된다면 무엇보다 의미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한국GM 법인분할에 따른 노사 양측과 산업은행 간의 갈등에 대해 회사와 노조 모두 유감을 표했다. 이 회장은 "회사에 수차례 자료를 요구했지만, 2대 주주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법인분할 주총을 개최해 의결했다"며 "쓸데없는 불협화음을 조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에 대해서도 "노조는 법인분할이 곧 한국시장 철수라고 주장하며 파업을 준비중인데, 이는 경영정상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 파괴적인 행위"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3자 대화 제안과 함께 노사 양측에 모두 법적 대응을 추진·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산업은행은 사측에 주주총회 무효 가처분 신청과 본안소송, 한국GM 측이 추천한 이사진 7명에게는 손해배상 소송, 노조에는 업무방해 명목으로 고소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 회장은 "우리 측 대리인이 참석하지도 않은 상황에서 주총을 열었기 때문에 주총은 효력을 발휘하지 못한다"며 "이사진 역시 법인분할의 명확한 근거 없이 찬성표를 던졌기 때문에 2대 주주로서 손해배상 소송, 배임죄 등의 형사고발 등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이어 "산업은행 측 대리인의 주총장 출입을 물리적으로 막은 노조에 대해서도 업무방해를 명목으로 고소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일각에서 제기하는 한국GM과 관련한 소위 '먹튀'(외국자본이 국내에 들어와 추가 투자 없이 기술력만 탈취하는 약탈적 경영형태) 지적에 대해 합리적인 비판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이 회장은 "우리가 8000억원을 투입하는 것과 동시에 GM본사도 7조원을 투입했다"며 "우리가 8000억원을 손해 보면 그들도 수조원을 손해본다"고 말했다. 이어 "8000억원을 투자하며 10년 동안 한국에서 떠나지 않겠다는 조건을 받아냈다"며 "100% 만족하는 협상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유일한 국적선사 현대상선에 대해선 임직원 해고를 염두한 강도높은 경영쇄신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 회장은 "현대상선에 자본만 투입한다고 회사가 살아날 수 있다고 보지 않는다"며 "영업력을 회복해야 하는데, 현재 현대상선의 상황은 그런 관점에서 혁신의지가 결여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주간, 월간 실적 등을 보고 받아 장기간 실적이 개선되지 않을 경우 해당 임직원을 해고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