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가 최고를 만났다… 삼성·MS "IT 협력"

조선일보
  • 강동철 기자
    입력 2018.11.08 03:08

    나델라 CEO·이재용 부회장 회동… AI·5G·클라우드 등 협력 방안 논의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도 만나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과 마이크로소프트(MS)의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7일 서울 모처에서 만나 인공지능(AI)·5G(5세대 이동통신)·클라우드(가상 저장 공간) 등 미래 사업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나델라 CEO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 힐튼 호텔에서 열린 '퓨처 나우' 콘퍼런스의 기조연설에 참석 차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했다.

    7일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 힐튼 호텔에서 열린‘퓨처 나우’콘퍼런스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사티아 나델라 CEO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7일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 힐튼 호텔에서 열린‘퓨처 나우’콘퍼런스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사티아 나델라 CEO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장련성 객원기자
    삼성전자와 MS에 따르면 이 부회장과 나델라 CEO는 AI·5G 등 미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양사 간 정기적인 기술 개발 협의를 진행하는 데 합의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와 MS의 경영진들은 앞으로 정기적으로 교류하면서 공동 기술 개발, AI·5G·반도체 기술 노하우 전수 등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 분야에서도 협력을 공고히 하기로 했다. 우선 삼성전자는 MS의 데이터센터에 들어가는 서버용 D램·낸드플래시 등 고용량 메모리 반도체 공급을 더욱 늘릴 방침이고, MS는 삼성전자의 스마트폰·TV·냉장고 등에 자사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탑재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삼성의 하드웨어와 MS의 소프트웨어를 결합하고 IT(정보기술) 업계에서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나델라 CEO는 이날 오후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와도 만나 게임 사업에서 협업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MS의 비디오 게임 기기(콘솔)인 '엑스박스'에 엔씨소프트가 개발한 게임을 유통하는 식이다. 엔씨소프트는 그동안 PC·모바일에 집중해왔지만, MS와 협업하면 콘솔 게임까지 사업을 확장할 수 있다. 또 나델라 CEO는 이날 퓨처 나우 콘퍼런스의 기조연설 무대에 올라 AI와 클라우드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AI, 클라우드 같은 기술을 얼마나 잘 내재화하느냐에 따라 기업과 국가의 미래 경쟁력이 갈릴 것"이라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