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결핵 백신 'BCG'서 ‘비소’ 검출…국내 수입제품 회수 결정

조선비즈
  • 김태환 기자
    입력 2018.11.07 14:46

    보건복지부 등 보건당국은 7일 일본에서 제조한 BCG백신에서 기준량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해당 제조사의 국내 유통 제품을 회수한다고 밝혔다.

    회수 조치 제품은 일본비씨지(Japan BCG Laboratory)사가 제조하고 한국백신상사가 국내 수입한 ‘경피용 건조 비씨지 백신(일본균주)’이다. 경피형 BCG 백신은 결핵 예방을 위해 1세 미만 영아에게 접종하는 전문의약품이다.

    이날 일본 후생성은 경피용건조비씨지백신 포장 중 생리식염수 첨부용액에서 기준치 초과를 확인하고 출하 금지 조치를 취했으며, 해외 보건당국에 위해 사실을 고지했다.

    일본산 BCG백신에서 검출된 비소는 생리식염수에서 나왔다. 경피용건조비씨지백신의 경우 백신 1앰플과 첨부용제 1앰플, 접종용 침으로 구성돼 공급 중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산 BCG백신으로 국내 수요 대체가 가능한 만큼 우선 제품 회수를 결정하고 일본 후생성의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다. 현재 질병관리본부가 확보한 국산 피내용 BCG백신 물량은 내년 상반기까지 40만명 이상 접종 가능한 7만 바이알(병) 규모다.

    질병관리본부는 "국가결혁예방접종용 백신인 피내용 BCG백신은 국내 충분히 공급되고 있다"면서 "다만 피내용 BCG접종을 제공하는 전국 보건소와 지정의료기관이 제한돼 있어 접종자 불편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회수조치에 따른 경피용 BCG백신 공급의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가적인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피내용과 경피용 BCG 백신 특징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