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미주개발은행과 중남미 투자 나선다

조선비즈
  • 연지연 기자
    입력 2018.11.05 13:50

    NH투자증권은 5일 미주개발은행(IDB)의 투자운용기구인 IDB인베스트와 투자펀드 조성을 위한 양자협력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NH투자증권은 IDB와 중남미 및 카리브해 지역의 민간부분 금융지원을 위한 펀드 설립에 나설 계획이다.

    우선 미화 3억 달러 규모의 1호 펀드를 NH-Amundi자산운용에 설립하고 NH투자증권이 기관투자자 모집을 진행할 계획이다. 투자 집행은 IDB인베스트가 맡아 역내 회원국(26개국)의 금융, 에너지, 인프라 등의 민간기업에 선순위 대출 투자를 진행 할 예정이다.

    이번 협력서 체결을 계기로 NH투자증권은 IDB 회원국 투자 기회 확대를 위한 협업을 강화하고, 국내 기업들의 중·남미 지역 진출을 위한 국경간 M&A, 인수금융 등 IB업무 정보를 공유하는 등 협력관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IDB Invest와의 양자협력서 체결은 국제사회 원조 기여 및 중남미 지역 투자 확대를 위한 초석"이라며, "이번 다자개발은행과의 협업을 통해 NH투자증권의 해외 투자 및 자문 역량 향상은 몰론 글로벌 IB로 한 단계 더 성장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IDB는 중·남미 및 카리브해 지역의 경제개발 촉진과 지역경제 통합을 위해 1959년에 설립된 다자개발은행으로, 현재 역내 26개국과 역외 22개국 등 총 48개 회원국을 보유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05년 3월 47번째 회원국으로 가입한 바 있다.

    펀드 운용역인 IDB Invest는 민간부문 금융 지원을 위해 설립된 IDB의 산하기구로, 작년 말 기준 116억달러(약 12조원)의 운용자산을 보유하며 금융기관, 에너지, 운송, 농업 등의 민간기업에 대출을 제공하고 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