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이르면 내년 5월에 문 연다

조선비즈
  • 안소영 기자
    입력 2018.10.28 13:52 | 수정 2018.10.28 15:02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내년 5월 입국장면세점 개장을 위해 연구 용역에 착수한다고 28일 밝혔다.

    인천공항공사는 입국장 면세점 위치 선정과 사업자·판매물품 선정, 임대료 책정, 임대수익의 사회환원 방안 등과 관련한 연구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입국장 면세점은 지난 8월 문재인 대통령의 검토·지시가 있었고, 지난 9월 제6차 혁신성장 관계 장관회의에서 도입 방안이 확정됐다.

    인천공항공사는 올해 말까지 연구용역을 마무리하고, 관세법 개정안이 완료되면 내년 2월 중소·중견 기업을 대상으로 제한경쟁입찰을 실시한다. 사업자는 내년 4월 선정할 예정이다.

    인천공항공사는 입국장 면세점의 임대료 수익금은 소외계층 지원과 저소득층 대산 조종사 자격 취득 등 공익적 목적으로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또 인천공항에서 입국장 면세점을 6개월간 시범 평가한 뒤, 김포와 대구 등 전국 공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입국장 면세점이 생기더라도 1인당 판매한도는 현행 휴대품 면세한도인 600달러를 유지하게 된다. 판매품목은 국산품 비중이 출국장 면세점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담배와 과일·축산가공품 등 검역 대상 품목은 판매하지 못한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