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차 눈 부실라… 각도 조절하는 헤드램프 세계 첫 개발

조선일보
  • 이미지 기자
    입력 2018.10.25 03:08

    현대모비스 지능형 헤드램프 내놔

    현대모비스가 밤에 운행할 때 켜도 반대편이나 앞 차량 운전자의 눈을 부시지 않도록 하는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AADB·Advanced Adaptive Driving Beam)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기존 지능형 헤드램프는 비슷한 기능을 갖고 있었으나, 뒤에서 추월하는 차량이나 급한 커브길을 운전해 차량이 빠르게 움직일 경우엔 기능이 제대로 발휘되지 않았다는 게 한계점으로 꼽혔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지능형 램프의 모습. 이 램프는 주변에서 운행하는 차량의 움직임을 감지해 반대편이나 앞 차량 운전자의 눈을 부시지 않도록 각도를 조절하는 기능이 있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지능형 램프의 모습. 이 램프는 주변에서 운행하는 차량의 움직임을 감지해 반대편이나 앞 차량 운전자의 눈을 부시지 않도록 각도를 조절하는 기능이 있다.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새 헤드램프는 전방 카메라뿐 아니라 뒤와 옆에 감지 장치를 달아 추월 차량의 움직임까지 감지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여러 센서를 더 활용해 S자 길이나 커브길을 달릴 때도 차량의 회전 각도를 계산해 상대 차량의 눈부심을 방지할 수 있도록 헤드램프가 조절된다. 내비게이션을 활용해 차선의 위치를 확인하고, 빛이 중앙분리대를 넘어가지 않도록 하는 기술도 탑재됐다.현대모비스는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를 통해 국내 6건, 해외 12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미르코 고에츠 현대모비스 램프설계 담당 이사는 "정밀한 빛 조절이 필요한 자율 주행차 램프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