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중기 · 벤처

中企제품 전용판매장 작년 매출 10% 감소

  • 박용선 기자
  • 입력 : 2018.10.14 14:16 | 수정 : 2018.10.14 14:20

    중소기업 제품 판로 개척을 위해 마련된 중소기업 전용 판매장의 연간 매출이 감소세를 보이는 등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중소기업 제품 전용 판매장의 지난해 매출은 104억8200만원으로 2016년(116억5800원)보다 10.1% 감소했다.

    중소기업 전용 판매장은 중소기업의 판로 확대를 목적으로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유통센터가 공동 추진하는 사업이다. 현재 면세점과 공항, 철도,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개설됐다.

    면세점 내 있는 중소기업 전용 판매장의 경우 매출이 1년 동안 절반가량 줄어든 갤러리아를 포함해 인천공항, SM서울, 신세계 본점 등 대다수 판매장 매출이 급감했다. 행복한 백화점 매출은 2016년 47억원에서 지난해 44억원으로 감소했고, 올해도 7개월간 23억원에 그쳤다.

    판매 정체와 폐점 등으로 전용 판매장 입점 기업과 취급 품목도 감소했다. 중소기업 전용 판매장 입점 기업 수(중복 제외·폐점매장 포함)는 지난해 2365개사에서 올해 7월 말 기준 2090개사로 7개월 새 275개사(11.6%) 줄었다. 같은 기간 판매 품목도 1만5372개에서 1만3086개로 2286개(14.9%) 감소했다.

    박정 의원은 "중소기업은 브랜드 인지도가 약해 품질 좋은 제품을 생산해도 판로가 부족한 상황"이라며 "정부는 중소기업 제품 판매처를 확대하고 매출 증대를 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