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재계

삼양 창립 94주년…김윤 회장 "변화 속도 더 높여야"

  • 안상희 기자

  • 입력 : 2018.10.14 13:58 | 수정 : 2018.10.14 13:59

    김윤 삼양그룹 회장이 지난 12일 창립 94주년을 맞아 임직원 170여명과 강원도 인제 달맞이산 자작나무숲에 올라 "윈(WIN) 2020 목표 달성을 위해 역량과 변화 속도를 더욱 높여야 한다 "고 강조했다.

    삼양그룹 김윤 회장이 지난 12일 창립 94주년을 기념한 산행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삼양그룹 제공
    삼양그룹 김윤 회장이 지난 12일 창립 94주년을 기념한 산행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삼양그룹 제공
    지난해부터 삼양그룹은 성장을 목표로 기업문화부터 사업포트폴리오에 이르기까지 그룹의 전 영역에서 변화와 혁신을 추진하는 '윈2020(WIN2020)'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식품, 화학, 패키징, 의약바이오 등 그룹의 주요 사업 영역에서 2020년 그룹 매출 5조5000억원을 목표로 대규모 투자를 진행 중이다.

    김 회장은 "지금 삼양은 과거 어느 때보다 적극적으로 성장에 도전해 '스페셜티화(전문화), 글로벌 시장 진출, 신사업 추진'이라는 목표를 실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삼양그룹의 창립 기념 산행은 지난 2007년 청계산 등반을 시작으로 올해로 11회째를 맞았다. 김 회장은 매년 계열사 대표를 비롯한 주요 임원들과 신임팀장, 퓨쳐 리더(Future Leader), C&C(Change & Challenge)위원, 신입사원 등과 함께 산을 오르며 소통의 시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퓨쳐 리더는 차세대 리더로 양성하는 직원들이다. 업무 성과뿐 아니라 역량, 리더십 등을 다면 평가해 선정된다. C&C위원회는 그룹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모임으로 5년차 이상, 10년차 이하의 젊은 직원들로 구성됐다. C&C위원들은 1년의 임기 동안 정기 미팅을 하고 김윤 회장에게 다양한 혁신 방안을 직접 발표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