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시경제

김동연 "내년 성장률 하향 검토...올해는 조정 없다"

  • 발리(인도네시아)=전성필 기자

  • 입력 : 2018.10.14 12:00

    "미국, 한국 환율조작국으로 지정 안할 것"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2.9%)를 수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대내외 경제 여건이 악화되고 있어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2.8%) 조정(하향 조정)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G20(주요 20개국)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 중인 김 부총리는 14일(현지시각) 동행기자단 간담회를 열고 "정부는 6~7월과 12월에 발표하는 경제정책방향 외에 공식적으로 거시 경제 지표를 수정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지금이 10월 중순이라 내년 경제정책전망 발표 시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는 점도 그 이유로 들면서 "다만 내년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어떻게 조정할지 검토중이다"고 말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발리 웨스틴호텔에서 MF/WB 연차총회 동행기자단과 간담회를 열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발리 웨스틴호텔에서 MF/WB 연차총회 동행기자단과 간담회를 열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
    김 부총리는 "미중 간 무역 갈등이 격화하고 있고, 국내 고용 문제도 단기간 안에 해결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며 "어려워진 대내외 여건을 감안해 거시경제 지표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무역마찰 등으로 인해 신흥국 경제에 대한 비관론이 커지면서 내년 한국 경제에 대한 전망도 불투명하다는 게 김 부총리의 판단이다.

    최근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 기구가 잇따라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하향 조정한 데 이어 최근 정부가 공식 경기진단에서 ‘회복세’라는 문구를 빼면서 정부가 ‘성장 낙관론’을 수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바 있다. 또 한국은행이 오는 18일 경제성장률 수정치를 내놓으면서 올해 전망치를 추가 하향 조정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정부도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낮출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기재부는 지난 7월 하반기 경제전망을 발표하면서 한국 경제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3.0%에서 2.9%로 낮춘 바 있다. 이를 올해 말까지 유지한다는 게 김 부총리의 설명이다.

    IMF는 지난 9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에서 한국 경제성장률을 올해 2.8%, 내년 2.6%로 전망했다. 지난 4월에 발표한 종전 전망치에 비해 올해 0.2%포인트(p), 내년은 0.3%p 하향 조정했다. 앞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3.0%였던 한국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2.7%와 2.8%로 0.3%p, 0.2%p씩 낮춘 바 있다.


    김동연 "내년 성장률 하향 검토...올해는 조정 없다"
    한편 정부는 미국 정부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는 상황에 대비해 시나리오별 대응책을 마련 중이다. 김 부총리는 "미국이 이르면 G20 재무장관 회의가 끝난 뒤 며칠 내로 환율보고서를 발표하며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지 발표할 전망이다"며 "어떤 결과가 나오든지 한국의 피해가 커지지 않도록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내 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면 단호한 안정화 조치를 취하겠다"며 "중장기적으로는 수출 및 수입 다변화, 산업구조 고도화, 산업 경쟁력 강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또 한국은 미국으로부터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지 않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그는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을 만나 한국은 환율조작국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최선을 다해 설명했다"며 "므누신 장관도 충분히 이해했다고 반응해 비교적 좋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