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피치 만난 김동연 "남북 경제협력, 韓경제 잠재력 키울 것"

입력 2018.10.14 10:00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제 신용평가기관 S&P(스탠더드앤드푸어스)와 피치(Fitch) 관계자들을 만나 "최근 한반도 평화 정착 절차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으며 남북 간 경제협력은 장기적으로 한국 경제 성장 잠재력을 확충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획재정부는 14일(현지시각) "G20(주요 20개국)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 중인 김 부총리가 지난 12~13일 국제 신평사 피치와 S&P의 국가 신용등급 글로벌 총괄 등 고위급 관계자들과 각각 면담을 갖고 최근 남북 관계 개선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고 밝혔다.

G20(주요 20개국)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중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 오른쪽)이 지난 12일(현지시각) 국제 신용평가기관 피치의 스티븐 슈바르츠 국가신용등급 아태지역 총괄과 면담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
그동안 한국은 국제 신평사로부터 대내외적인 경제 여건과 재정건전성이 견조하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북한의 핵위협과 남북 간 군사 긴장은 부정적인 요인들로 꼽혔다. 최근에는 남북 및 미북 정상회담으로 한반도의 지정학적 위험이 다소 완화됐으나 북한의 비핵화 관련 합의 이행이 장기전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이들 신평가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종전대로 유지하고 있다.

피치는 지난 2012년 9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위에서 네 번째인 'AA-'로 상향 조정한 뒤 6년째 이를 유지하고 있다. S&P도 2015년 12월 이후 변동 없이 ‘AA·안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 부총리는 "올해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빠른 속도로 한반도 내 평화 정착, 비핵화 위한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며 "향후 주요국, 국제기구 등 국제 사회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남북 간 경제협력을 질서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또 안정적인 대외건전성과 재정건전성도 한국 경제의 강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한국 경제는 견조한 수출과 내수 소비를 통해 양호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한국의 재정건전성은 다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에 비해 매우 양호하고 최근 세수 호조를 바탕으로 중장기적으로도 현 수준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고용 부진에 대한 국제 신평사들의 우려에 대해 김 부총리는 "양질의 일자리 확충, 투자 활성화, 혁신성장 가속화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무역 갈등이 장기화할 가능성에 대비해서는 수출시장 다변화, 산업구조 고도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재부는 "국제 신평사 관계자들이 이번 면담을 통해 한국의 주요 현안에 대해 이해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며 "김 부총리는 한국 경제의 긍정적인 측면을 국가신용등급 평가시 충분히 반영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