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김동연, IMF·WB 총재 만나 "北 개방·국제사회 진입에 협력해달라"

  • 발리=전성필 기자

  • 입력 : 2018.10.13 21:00

    경제 외교 총력전 펼친 김동연 부총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김용 세계은행(WB) 총재와 잇따라 만나 북한의 경제 개방 및 국제 사회 진입을 위해 국제 기구가 적극적으로 협력해달라고 요청했다.

     IMF/WB 연차총회 참석을 위해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 중인 김동연 부총리가 13일(현지시각) 웨스틴호텔에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와 면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IMF/WB 연차총회 참석을 위해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 중인 김동연 부총리가 13일(현지시각) 웨스틴호텔에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와 면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G20(주요 20개국)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 중인 김 부총리는 13일(현지시각) 오후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를 만나 "북한이 개혁·개방을 추진하고 국제 사회에 진입하는 과정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부총리는 "올해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면서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완화하고 북미 정상회담으로 북미 관계가 획기적으로 진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용 WB 총재와 만난 김 부총리는 "북한 제재 등 북한 관련 상황이 나아질 경우 국제 사회의 동의를 전제로 WB가 북한 개발 지원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북한이 경제 개발을 위해 국제 사회의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IMF에 우선 가입해야 한다. 정부에 따르면 북한은 IMF나 WB 등 여러 국제 기구에 가입해 개방에 나설 뜻을 갖고 있다. 그러나 북한이 독자적으로 가입에 나설 경우 대북 제재가 유지되고 있어 국제 사회의 반대에 부딪힐 수 있다. 이에 한국 정부는 국제 기구와 북한을 연결하는 다리 역할을 해 국제 사회의 부정적 여론을 완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난 10일 인도네시아 발리 출장길에 오른 김 부총리는 G20(주요 20개국) 재무장관 회의,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의 양자회담 등 10여개의 일정을 소화하며 경제 외교에 총력을 다했다.

    특히 IMF 총재, WB 총재 면담에서는 경제협력을 위한 협력안도 맺었다. 김 부총리와 라가르드 총재는 작년 말에 종료된 한-IMF 기술협력기금 연장안에 서명했다. KSA는 한국이 IMF 회원국 기술지원 사업을 위해 출연한 신탁기금이다.

    한국 정부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 간 2000만 달러를 기금에 추가 납입할 예정이다. 저소득국 역량 강화에 기여하고 IMF와의 관계도 공고해질 것이라는 게 기재부의 설명이다.

    WB와는 한-WB 협력기금 연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내년부터 2022년까지 한국 정부가 WB에 총 1억4000만 달러를 출연키로 했다. 이를 통해 개발도상국에 개발 사업을 지원하고 한국의 개발 경험을 전수할 방침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