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과학·기술

이경수 ITER 사무차장 “핵융합은 지식 기반의 과학기술...먼저 가보는 투자 필요”

  • 카다라슈(프랑스)=김민수 기자
  • 입력 : 2018.10.14 12:00

    "원자력이 자원 기반의 에너지라면 핵융합은 지식 기반의 에너지입니다. 한국은 지식 기반의 과학기술에 투자해야 합니다. 뻔히 가능해 보이는 분야보다는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을 먼저 가보는 게 필요합니다."

     이경수 ITER 사무차장이 ITER 건설 현장이 보이는 사무실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이경수 ITER 사무차장이 ITER 건설 현장이 보이는 사무실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한국형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KSTAR)’의 주역으로 이제 인류 최대의 인공태양 구축 사업 프로젝트의 사무차장으로 활동중인 이경수 박사를 11일 국제핵융합실증로(ITER) 건설 현장인 프랑스 카다라슈에서 만났다. 이경수 사무차장은 ITER는 자원이 필요없는 일반 물질로 갈 수 있는 미래 에너지원이라며 한국이 ITER 건설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무차장은 "7개국이 모여 일을 하다 보니 처음에는 각국 문화의 차이로 어려움이 많았다"고 말했다. 최대한 정해진 스케쥴에 공정을 맞추려는 아시아 쪽 문화와 어느 정도 쉬면서 일하는 서구의 문화 차이를 극복하기가 쉽지 않았다는 의미다.

    이 사무차장은 "평균 3000명의 직원들이 현재 2.5교대로 일주일에 6일간 일을 하고 있다"며 이같은 ITER만의 문화가 형성되는 데는 동일한 목표의식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100년 뒤 기후 변화와 에너지 고갈이라는 인류가 당면한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개척하고 있다는 과학자들의 자긍심이 바로 목표의식이라는 얘기다.

    ITER는 현재 2025년 첫 시운전을 목표로 건설중이다. ITER 사업에 참여 중이 7개국이 정해진 스케쥴 대로 뚝심있게 지원할 경우 충분히 달성할 수 있는 목표라는 게 이 사무차장의 설명이다. 그는 "ITER와 똑같은 원리로 구동되는 KSTAR가 이미 핵융합의 가능성을 보여줬기 때문에 ITER의 성공, 실패 여부가 과학기술의 문제라기보다는 참여국들의 거버넌스의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 사무차장은 또 "한국이 앞으로 세계 최고라는 단선적인 목표보다는 지식 기반의 과학기술로 아무도 하지 않은 일, 유니크한 분야를 먼저 주도하는 국가가 됐으면 좋겠다"며 "유니크한 분야로 국민들 가슴이 뛰게 만드는 게 바로 과학의 힘"이라고 강조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