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 창업·벤처 'K-Global 300', 일자리·매출·투자유치·특허건수 모두 증가

조선비즈
  • 이정민 기자
    입력 2018.10.11 14:53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유망 창업·벤처기업 ‘K-Global 300’의 올해 상반기 성과 지표가 작년과 비교해 성장했다고 11일 밝혔다. K-Global 300은 과기정통부가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평가해 선발한 유망기업이다.

    과기정통부가 지난 7월 16일부터 8월 31일까지 ICT 유망기업의 경영실적을 전수 조사한 결과 일자리 수, 매출액, 투자유치액, 특허출원 건수가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우선 일자리 수는 지난 6개월간 10% 증가했다. 올해 6월말 기준으로 재직 임직원수는 4571명으로 지난해 말 재직 기준 임직원수 4155명에서 총 416명 늘었다.

    올해 상반기 매출액은 1677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1608억원과 비교해 4.3%가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액 중 해외 매출액은 333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20%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K-Global 300 기업들의 올해 상반기 투자유치 금액은 873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578억원 대비 51% 증가했다. 과기정통부 측은 정부의 벤처 투자 활성화 정책 영향으로 유망 기업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 올해 상반기 특허출원 건수는 119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811건보다 48% 늘었다. K-Global 300 기업들이 독자기술 확보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적극적인 노력을 펼친 결과로 보인다는 것이 과기정통부 측 설명이다.

    과기정통부는 창업단계에서부터 최고경영자(CEO) 출신 멘토를 중심으로 한 창업 멘토링을 제공하고 시제품 제작 및 사업화를 지원하였으며 성장단계 기업 대상으로 연구개발(R&D), 기술 담보 융자를 공급하고 있다. 또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에게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분야에 대한 전문 컨설팅과 해외 현지 수요를 반영한 투자설명회 등을 지원하고 있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이번 조사 결과, 우수한 기술력과 시장성을 갖춘 유망 스타트업이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 과기정통부는 유망기업을 체계적으로 발굴하고 세계적인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가도록 집중적인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