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월 세금수입, 213조원 돌파…작년보다 24조원 더 걷혀

입력 2018.10.11 10:03

법인세와 소득세가 당초 예상보다 많이 걷히는 세수 호조세가 계속되면서 올해 8월까지 세금이 작년보다 24조원 가량 더 걷힌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10월 재정동향에 따르면, 올해 1~8월 국세수입은 213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조7000억원 증가했다. 세수진도율은 1년 전보다 4.0%포인트 상승한 79.5%를 기록했다.

소득세가 8월까지 전년대비 7조7000억원 늘어난 59조4000억원이 걷혔다. 진도율은 81.5%. 법인세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조3000억원 많은 55조원이 들어와 진도율은 87.2%를 나타냈다. 부가세는 8월까지 50조2000억원 걷혀 진도율 74.6%를 기록했다. 전년과 비교해 2조3000억원이 늘어났다.

8월 한 달만 놓고보면, 국세수입은 지난해 8월 대비 2조2000억원이 늘어난 23조원으로 집계됐다. 소득세는 7조9000억원, 법인세는 12조5000억원 걷혔다. 8월 소득세는 부동산 거래량은 줄었지만, 양도소득세가 증가하면서 1년 전보다 8000억원 늘었다. 부동산 가격 상승 영향을 풀이된다.

집행 실적을 보면 올해 주요 관리대상사업 280조2000억원 중 8월까지 집행된 금액은 212조8000억원으로, 연간 계획의 76.0%가 집행됐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8월 중 6조8000억원 흑자였다. 같은 기간 통합재정수지에서 사회보장성기금을 빼 정부의 실제 재정상태를 반영하는 관리재정수지는 3조5000억원 흑자를 기록했다. 1∼8월 누계 통합재정수지는 16조원 흑자였으며, 누계 관리재정수지는 12조원 적자였다. 8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684조7000억원이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