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9월 고용, 지난달보다 개선 기대…이르면 내주 대책 발표"

입력 2018.10.09 18:11 | 수정 2018.10.09 18:20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오는 12일 발표되는 ‘9월 고용지표’에 대해 ‘지난달보다 개선하길 기대하고,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취업자 수가 작년 9월에 비해 감소해 ‘마이너스 고용’을 기록하는 최악의 상황은 피할 전망을 갖고 있음을 시사한 언급으로 풀이된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고용위기지역 간담회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일자리는 계속 여의치 않고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여러 대책을 만들기 위해 관계 장관과 2차례 회의를 했고 당·정·청 협의도 했다"면서 "빠르면 내주 고용 관련 중기·단기 대책 발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 가운데)이 9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행안부장관(사진 오른쪽), 9개 지자체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고용·산업위기지역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
당초 정부 안팎에서는 9월 고용지표가 마이너스를 기록할 가능성도 거론됐다. 그러나 김 부총리의 발언은 전년 대비 취업자수가 줄어들 가능성은 낮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작년 연평균 32만명 증가했던 취업자 수는 지난 7~8월 각각 5000명, 3000명으로 증가 폭이 크게 둔화해 ‘고용 참사’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부총리는 중단기 대책은 맞춤형 일자리 창출에 무게를 뒀다고 설명했다. 그는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목적예비비 편성 등으로 정부가 그동안 여러 위기지역 지원 대책을 내놨지만 현장 체감이 미흡하고 정책 시차 때문에 성과가 덜 나오는 것 같다"며 "지역별로 특화된 대책 지원에 재정 당국이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달 군산 방문 당시 군산 시장이 조선 기자재·자동차 부품업체에 대한 신용보증, 고향사랑 상품권 추가 지원 등의 아이디어를 낸 사례를 꼽으며 지역별 대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행정안전부도 같은 생각으로 9개(고용·산업위기지역) 지방자치단체를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에는 기존 틀에 얽매이지 않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어 "일부 예산은 올해 내 집행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않다"며 "빠른 시간 내에 의견을 정리해 지원 여부를 결정하고 현장에서 빨리 집행될 수 있도록 예산 배정 전이라도 집행 절차를 밟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 부총리와 김부겸 행안부 장관을 비롯해 거제·군산·목포·창원·통영·고성·영암·해남·울산시 동구 등 9개 고용·산업위기지역 기초지방자치단체장이 참석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