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국산 콩 두부, 수입보다 2.8배 비싸"

조선비즈
  • 안소영 기자
    입력 2018.10.09 13:02

    시중에 판매되는 국산 콩 두부 가격이 수입 콩 두부보다 2.8배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포장두부 17개 제품의 안전성, 품질 등에 대한
    시험·평가를 실시한 결과, 국산콩 두부 5개 제품의 100g 당 평균 가격은 942원, 수입콩 두부 7개 제품은 341원으로 약 2.8배 차이가 났다.

    국산콩 두부만 보면, 초당F&B ‘초당두부(국산)’가 100g 당 800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이마트 ‘두부는 콩이다’가 1093원으로 가장 비싸 제품간 약 1.4배 차이가 있었다.

    수입콩 두부를 살펴보면, 맑은물에유통 ‘촌두부’가 269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풀무원식품 ‘찌개두부’가 433원으로 가장 비싸 제품간 약 269원 ~ 433원(약 1.6배) 차이가 났다.

    단백질 함량은 ‘초당두부(국산)’가 9.3g으로 가장 많았고, 지방은 ‘촌두부’(5.2g)가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나트륨은 초당F&B의 2개 제품이 100g 당 88.0 ~ 90.5mg로 다른 제품(1 ~ 5mg)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아울러 17개 제품 중 영양성분을 자율적으로 표시한 16개 제품 중 50%인 8개 제품(6개사)은 함량 표시가 허용오차 범위를 벗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미생물, 보존료, 중금속은 전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아 안정성에는 문제가 없었다.

    한국소비자원은 "미생물, 보존료 등의 안정성은 괜찮았지만, 두부 영양표시를 자율적으로 하고 있어 포장두부를 영양표시 대상식품으로 지정할 것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