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VR·AR 등 '초실감 융합콘텐츠' 산업육성 간담회 개최

조선비즈
  • 김범수 기자
    입력 2018.10.07 12: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초실감 융합콘텐츠 산업육성을 위해 관련 산학연 전문가 현장간담회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국 가상‧증강현실 콤플렉스 ‘누리꿈스퀘어’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초실감 융합콘텐츠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실감기술이 방송통신, 국방, 의료. 교육, 제조 등과 결합을 통해 몰입감과 사실감이 극대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분야다. 치매, 알코올중독, 우울증 치료와 각종 안전사고 예방 등 공공분야 기여도 가능하다.

    과기정통부는 VR‧AR 플래그십 프로젝트 실증, 전문펀드 결성, 해외 진출 등 다양한 지원에 이어 2019년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를 앞두고 시장 선점을 위한 정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방송통신, 국방, 의료, 교육 등 분야별로 수익모델 창출을 위한 시범사업, 원천기술 개발, 인력양성과 생태계 조기 구축을 위한 정부 지원 확대, 규제 완화 등 다양한 현장의 의견이 있었다.

    방송통신 분야는 5G의 대용량, 초연결, 저지연 특성을 토대로 VR‧AR 게임, 방송(IPTV) 등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면서 국내 생태계 조기 구축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국방 분야는 군사훈련에 많은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전투기 정비, 전술훈련 등에 더욱 실전적이고 몰입감 높은 VR‧AR 전술훈련‧정비체계 도입을 위한 원천기술 확보를 강조했다.

    의료 분야는 VR을 활용한 치매, 각종 중독치료를 비롯해 AR을 활용한 수술보조 기술의 중요성을 발표했다. 교육 분야도 몰입도와 학습효과가 높은 실감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디지털교과서, 각종 직업교육훈련과 연계한 정부의 시범사업 확대 등을 건의했다.

    민원기 제2차관은"논의를 바탕으로 핵심 기술 개발과 규제개선 등 필요한 정부 정책을 강구해 초실감 융합콘텐츠 산업 생태계가 안정적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