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역대 3분기 최대 영업이익…시장 기대치엔 못 미쳐

조선비즈
  • 박원익 기자
    입력 2018.10.05 16:06

    LG전자가 역대 3분기 최대 영업이익을 발표했다.

    LG전자(066570)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잠정 영업이익이 7455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작년 3분기보다 44.4% 증가했으며 역대 3분기 영업이익 중 최대였다.

    매출액은 15조4248억원으로 작년 3분기보다 1.3% 늘었다. 이번 3분기까지 양호한 실적을 발표하며 누적 매출액(45조5672억원)과 영업이익(2조6243억원)도 작년보다 각각 2.6%, 24.9% 늘었다.

    LG전자 여의도 본사 전경. /조선비즈DB
    주력 사업부문인 H&A(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 생활가전), HE(홈엔터테인먼트, TV) 사업부 매출이 전체 매출을 끌어올린 것으로 풀이된다. H&A 사업부는 4000억원대 영업이익과 4조원 후반대 매출액을 기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분기 기록했던 연간 최고 분기 매출액(5조2000억원)에는 못 미치나 선방했다는 평가다. 무더위가 지나가는 3분기는 계절적 비수기로 분류되지만 프리미엄 가전 제품 판매가 늘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HE 부문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판매 확대로 3분기 3000억원 후반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LG OLED TV의 판매량은 최근 1년 만에 약 3배 가량 증가했다.

    다만 스마트폰 사업과 전장부품 부문의 부진으로 증권업계 실적 예상치엔 미치지 못 했다. 이날 발표한 잠정 영업이익은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증권사들의 실적 전망을 종합한 3분기 영업이익 예상치(7985억원)보다 500억원 가량 적었다.

    영업이익률도 4.83%로 2분기(5.1%)보다 떨어졌다.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브라질 등 신흥국 환율 약세가 8월 초 이후 두드러져 실적에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평가했고, 박원재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자동차 전장 사업 실적이 기대 이하였고 스마트폰도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고 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