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도심 업무빌딩에 임대주택 공급해야…그린벨트 해제는 반대"

조선비즈
  • 김수현 기자
    입력 2018.10.01 18:48 | 수정 2018.10.01 19:12

    박원순(사진) 서울시장이 도심에 비어 있는 업무빌딩에 임대·분양주택을 만들어 중산층에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럽을 순방 중인 박 시장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린벨트를 풀지 않는 범위 안에서 주택공급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업무빌딩 안에 주택을 공급하는 것이 도심 활성화와 주택공급을 동시에 가능하게 만드는 방안으로 보고 있다. 그는 "분양이 많아지면 주택 가격에 문제가 생기니 공공임대를 위주로 하면서 도심에 주거·업무가 복합된 높은 건물을 올리자는 것"이라면서 "층수는 경관을 해치지 않는 범위 안에서 결정하면 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런 임대주택을 중산층에게 공급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지금까지 임대주택을 기초생활수급자 중심으로 제공했지만, 소득차에 따라 임대 보증금을 더 높게 받아 중산층에도 제공하자는 것"이라면서 "그것(보증금)으로 공공임대를 추가로 지을 수 있게 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시장은 "전문가들은 도심에 떨어져 있는 외곽에 계속해서 주택공급을 하는 게 잘못됐다고 지적하고 있다"면서 "(서울 도심으로) 출퇴근하는데 한 시간 반, 두 시간을 투자해야 하다 보니 젊은 직장인들이 ‘몇 억 빚내서라도 서울로 들어가자’고 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