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기전자

"프리미엄 시장 대세로 자리잡는 올레드 TV, 성능 평가도 싹쓸이"

입력 : 2018.09.17 03:07

LG전자의 올레드 TV〈키워드〉가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LG전자는 올해 상반기에 올레드 TV로만 18억 달러(약 2조원)를 벌어 들였다. 작년 약 9억 달러의 무려 2배다. LG전자의 TV 매출 중 올레드 TV가 차지하는 비중도 20%에 달했다. 2016년 12%, 2017년 17%에서 꾸준히 상승세다.〈표 참조〉 판매량도 크게 늘었다. LG전자는 올해 올레드 TV를 71만대 판매했다.〈표 참조〉 작년 같은 기간 약 39만대에서 크게 뛰었다.

◇올해만 전년대비 갑절로 성장…글로벌 업계 너도 나도 뛰어들어

LG전자는 올레드 TV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상반기 전체 TV 시장에서 차지하던 매출 점유율 17.5%를 기록했다. 작년 상반기 14.8% 점유율에서 2.7% 포인트 상승했다. 전체 제조사 중 점유율 상승폭이 가장 컸다.

LG전자 올레드 TV
LG전자 올레드 TV /LG전자 제공
프리미엄 TV의 대표 주자인 올레드 TV 판매가 늘자 영업이익도 솟구쳤다. LG전자에서 TV 사업을 담당하는 HE 사업본부는 상반기 영업이익률 12.4%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LG전자가 올레드 TV에서 호실적을 이어가자 다른 글로벌 TV 업체들도 너도나도 올레드 TV 진영에 뛰어들었다. 2013년 LG전자 홀로 시작한 올레드 TV 사업은 어느덧 15개로 늘었다. 소니, 파나소닉과 같은 일본의 전통 TV 강자를 비롯해 유럽의 프리미엄 브랜드 뢰베, 뱅앤울룹슨 등도 뛰어들었다. 중국을 대표하는 하이센스, 스카이워스, 창홍 등도 합류했다.

LG전자 최근 3개년 상반기 매출 외
참여 업체가 늘면서 올레드 TV 시장은 한층 탄력을 받고 있다. 올해 상반기 시장규모는 100만대를 넘겼다.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성장했다. LG전자가 처음 올레드 TV 사업을 시작한 2013년에 4000대 규모였지만 올해는 254만대가 될 전망이다. 오는 2022년에는 935만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성능도 단연 '최고'…9개국 평가휩쓸어

'LG 올레드 TV AI 씽큐'는 올해 미국을 비롯해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네덜란드, 스웨덴, 호주 등 국가의 비영리 소비자 매거진이 실시한 성능평가에서 1위를 석권했다. TV 성능에서 적수가 없음을 입증했다.

'LG 올레드 TV AI 씽큐'는 최근 북미 비영리소비자 매거진 '컨슈머리포트'가 발표한 올해 최고의 TV를 차지했다. 컨슈머리포트는 올해 북미에서 판매되고 있는 250여개 TV에 대한 평가를 내려, 올해 최고의 TV를 선정했다. 'LG 올레드 TV AI 씽큐(모델명: OLED65B8PUA)'는 전체 TV에서 당당하게 종합 1위(Best TV overall)를 차지했다.

LG전자 올레드 TV
LG전자 올레드 TV

LG전자 올레드 TV
LG전자 올레드 TV
컨슈머리포트는 'LG 올레드 TV AI 씽큐'에 대해 탁월한 초고화질 성능, 효율적인 HDR(하이다이내믹레인지) 기술, 한계가 없는 시야각은 물론이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음성인식 기술까지 더해져 최고의 성능을 자랑했다"고 호평했다.

LG전자는 올해 컨슈머리포트 성능 평가에서 사실상 'LG 올레드 TV AI 씽큐' 천하를 만들었다. 1위를 비롯, 상위 20개 제품 중 'LG 올레드 TV AI 씽큐'는 무려 15개 모델이 포함됐다.

'LG 올레드 TV AI 씽큐'로 차별화하는 전략은 대성공을 거두고 있다. LG전자는 올해 상반기에만 올레드 TV를 71만대나 팔아치웠다. 작년 같은기간 38만대에서 약 2배로 성장했다. 역대 최고치 수익성도 기록하고 있다. LG전자는 올해 상반기 TV사업을 담당하는 HE사업본부에서 12.4%의 역대 최고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글로벌 경쟁 업체들의 3배가 넘는 경이적인 기록이다.


☞OLED(유기 발광 다이오드) TV

스스로 빛을 내는 유기물질을 이용한 OLED 패널을 장착한 TV. LCD TV와 달리 화면 뒤에서 빛을 쏴주는 광원(백라이트)이 필요 없기 때문에 TV를 종잇장처럼 얇게 만들 수 있다.


※ 이 기사는 조선일보 지면에 실린 기사입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