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시황 · 분양

평당 1억3000만원, 100억 넘는 아파트 등장

  • 김충령 기자

  • 입력 : 2018.09.17 03:07

    강남 아이파크삼성 펜트하우스… 지난해 러시아인 사업가에 팔려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삼성
    소문으로만 돌던 서울 강남 '평당 1억3000만원' 아파트 거래가 사실로 확인됐다. 매수자는 러시아인이었다.

    16일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이 한국감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8월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삼성〈사진〉 81평형(전용 136㎡)은 105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국내 아파트 거래가 중 역대 최대액이다. 3.3㎡당 1억3000만원이다. 지난달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24평형(전용 59㎡)이 24억5000만원에 팔렸다는 소문이 퍼지며 "평(3.3㎡)당 1억원이란 가격이 적정하냐"는 논란이 일었는데, 이보다 1년 앞서 평당 1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거래가 있었던 것이다.

    105억원에 팔린 집은 아이파크삼성 최고층에 위치한 '펜트하우스'로 수영장 등 부대시설이 갖춰진 복층 구조다. 부유층의 매수 요청이 이어졌지만, 원래 집주인이 거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인 사업가 N(60)씨의 집요한 요구에 집주인이 농담처럼 "100억원을 주면 팔겠다"고 했는데, N씨가 "100억원에 5억원 얹어주겠다"고 해 거래가 성사됐다는 것이다.


    ※ 이 기사는 조선일보 지면에 실린 기사입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