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추석 택배 사칭한 스미싱 문자메시지 주의해야"

조선비즈
  • 김문관 기자
    입력 2018.09.16 12:12

    금융감독원은 방송통신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경찰청과 함께 추석 연휴를 앞두고 명절 안부 인사, 택배 배송 확인 등을 사칭한 스미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스미싱(smishing)이란 악성 인터넷주소(URL)가 담긴 문자메시지(SMS)를 전송해 이용자 클릭 시 금융정보를 탈취하는 범죄수법이다.

    조선DB
    16일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스미싱 문자메시지는 2016년의 31만1911건 대비 61% 증가한 50만2027건으로 집계됐다. 올해는 8월 말까지 16만1112건을 기록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 추석 명절을 계기로 안부 인사, 택배 배송, 선물 교환권 등을 가장해 스미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스미싱 문자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문자메시지의 URL은 클릭하지 않아야 한다. 특히 애플리케이션(앱)설치를 유도하는 경우에는 스미싱 문자 가능성이 높으므로 즉시 설치를 중단해야 한다.

    또한 백신프로그램을 설치해 주기적으로 업데이트를 실시하고, 통신사 고객센터를 통해 소액결제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거나 결제금액을 제한한다면 스미싱을 통해 발생 가능한 소액결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금감원은 10월 한달 간 각 금융협회 및 중앙회, 5000여개 금융회사와 공동으로 ‘보이스피싱 제로 캠페인’을 실시해 금융회사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인터넷 등 비대면으로 거래하는 이용자들에게 금융사기 수법 및 대응방법 등을 집중 안내할 계획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와 이동통신 3사(SKT, KT, LGU+) 및 알뜰통신 사업자 36개사와의 협력을 통해 오는 17일부터 총 5363만명을 대상으로 ‘스미싱피해예방메시지’를 발송해 국민들의 주의를 당부할 계획이다.

    추석연휴 기간중에 스미싱 의심 문자를 수신했거나 악성 앱 감염 등 의심 되는 경우 국번없이 118로 신고하면 2차 피해예방 및 악성코드 제거 방법 등을 무료로 상담받을 수 있다.

    금전적 피해를 당했을 경우 경찰서(112)에 피해 내용을 신고해 ‘사건사고 사실확인원’을 발급받아 이동통신사, 게임사, 결제대행사 등 관련 사업자에게 제출하면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