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재계

정의선 부회장,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 임명..."그룹 세대교체 신호탄"(종합)

  • 김참 기자
  • 입력 : 2018.09.14 13:03 | 수정 : 2018.09.14 13:05

    정의선 부회장,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 임명..."그룹 세대교체 신호탄"(종합)
    현대차그룹이 14일 정의선 부회장을 그룹 총괄 수석 부회장으로 임명했다. 정 수석 부회장에 대한 인사는 지난 2009년 현대차 부회장으로 전보, 승진한 이래 9년만이다.

    정 수석 부회장은 그룹 경쟁력 강화, 신사업 추진, 통상 문제, 그룹 인사 등 그룹 경영 전반에 대해 주요 사안을 정몽구 회장에게 보고하고 재가를 받아 실행하게 된다.

    이번 정 부회장의 그룹 총괄 수석 부회장 선임은 정몽구 회장의 뜻에 따라 이뤄졌다.
    정몽구 회장은 미국과 중국발 통상 현안과 주요 시장에서 경쟁이 심화되고 있어 그룹의 유기적이고 통합적인 대응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번 인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4차산업 혁명 등 미래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 정 수석 부회장은 최근 커넥티드카와 자율주행차 등 스마트카와 미래 모빌리티 등 그룹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역량 강화를 강조해 왔다.

    정 수석 부회장은 1999년 현대자동차 이사로 본격적인 그룹경영에 참여하기 시작한 후 상무(2001년), 전무(2001년), 부사장(2003년)으로 초고속 승진을 거듭했다. 6년만인 2005년 기아자동차 사장으로 승진했다. 기아차 사장으로 부임한 이후 정 부회장은 세계 3대 자동차 디자이너로 꼽히는 피터 슈라이어를 기아자동차 디자인 담당 부사장으로 영입, 기아차의 디자인 경영을 주도했다. 이후 2008년 기아차의 흑자경영을 이끈 공을 인정받아 2009년 8월 현대차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정 수석 부회장은 최근 정몽구 회장을 대신해 해외출장과 대외활동에 나서는 등 그룹 내 영향력을 계속 확대했다. 오는 18일부터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도 정 수석 부회장이 주요 재계 인사들과 함께 방북할 계획이다.

    재계에서는 현대차그룹이 이번 인사로 정몽구 회장 체제 아래 고위 경영진이 일부 퇴진하고, 정 수석 부회장을 보좌하는 젊은 임원진들이 대거 등용되는 세대 교체가 시작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정 수석 부회장을 중심으로 한 경영진 세대교체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며 "그룹 경영을 총괄하는 만큼 본격적인 자기 색을 드러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현재 현대차그룹은 완성차, 부품, 철강 등 사업 분야에서 현안이 산적해 있다. 미국과 중국 등 주요 시장의 판매 회복과 신흥시장에서의 판매 확대 등도 시급한 과제다.

    이를 위해 현대·기아차는 지난 6월 글로벌 현장에서 경쟁력을 확충하고 시장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북미와 유럽, 인도에 각각 권역본부를 설립하고 현장 중심의 자율경영 체제를 가속화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 수석 부회장의 인사는 그룹차원의 체계적이고 신속한 체계와 역량 확보가 필요하다는 정몽구 회장의 결정"이라며 "정 수석 부회장은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고, 주요 경영사안은 정 회장에게 보고하고 결정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