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조선·철강·기계

포스코 새노조 설립 움직임에 민노총·한노총 선점 경쟁

  • 전재호 기자

  • 입력 : 2018.09.14 06:00

    포스코 일부 직원들이 새로운 노동조합을 설립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이 서로 포스코에 손을 내밀고 있다. 포스코는 직원 수가 1만7000여명에 달해 포스코가 가입하면 노총의 세력이 크게 커질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14일 포스코에 따르면 ‘새노조 노동조합 준비위원회’란 이름을 내건 일부 직원들이 민주노총과 손잡고 노조 설립을 추진 중인 가운데, 기존에 포스코 있던 노조는 한국노총과 함께 세력을 키우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가 만든 유인물. 포스코 직원들의 가입을 유도하고 있다./민주노총 제공
    민주노총 금속노조가 만든 유인물. 포스코 직원들의 가입을 유도하고 있다./민주노총 제공
    1990년에 설립된 기존 포스코 노조는 한때 조합원이 2만명 안팎에 달했으나 지금은 한 자릿수로 줄어 명맥만 유지하고 있다. 포스코에선 1997년에 세워진 ‘노경협의회’가 사실상 노조 역할을 하고 있다. 노경협의회는 회사 측 인사와 직원 대표 등으로 구성됐으며 임금, 복리후생, 근로조건 등을 협의한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서로 자기쪽에 가입하라고 포스코 직원들을 독려하고 있다. 현재는 복수노조가 허용돼 포스코 내부에 민노총 소속 노조와 한노총 소속 노조가 만들어질 수 있고, 포스코 직원들은 본인이 원하면 둘 다 가입할 수 있다.

    직원들 사이에서는 민주노총과 손잡아야 한다는 의견과 한국노총과 함께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뉜다. 일부 직원들은 "한국노총과 손잡는 노조는 ‘어용노조’이니 민주노총으로 가입하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한 직원은 "민주노총 노조를 만들려고 하니 회사 측에서 한국노총과 함께 노조를 만들어 세력을 분산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는 "한국노총과 손을 잡는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허위사실을 유포하면 법적인 대응도 할 예정"이라는 입장이다.

     한국노총 관계자들이 포스코 직원들을 상대로 조직화에 나설 것을 권하고 있다./한국노총 제공
    한국노총 관계자들이 포스코 직원들을 상대로 조직화에 나설 것을 권하고 있다./한국노총 제공
    한국노총은 그동안 포스코 협력업체를 중심으로 노조 설립을 유도하며 조직화에 힘써왔다. 그러나 민주노총 금속노조가 지난 13일 ‘포스코 노동자 금속노조 가입보고’ 회견을 열고 "앞으로 1년 안에 포스코에 민주노조의 뿌리를 내리고 무노조 경영 관행을 완벽하게 제거하겠다"며 선공에 나섰다. 금속노조는 산별노조여서 포스코에 독립적인 노조가 설립되는 게 아니라 금속노조 소속의 지회가 들어서게 되며 지회장 등이 선출되면 본격적인 노조 활동이 가능해진다.

    한국노총은 산별노조 지회가 아니라 ‘포스코 노동조합’을 만들 수 있다는 점을 포스코 직원들에게 강조할 예정이다. 한국노총은 이르면 다음주 중 포스코 노조 설립추진위원회를 만들어 조직화에 나설 계획으로 알려졌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