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3사, '2018년 IoT 전시회' 참가해 IoT 기술 뽐낸다

조선비즈
  • 안별 기자
    입력 2018.09.12 14:46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같은 통신 3사가 사물인터넷(IoT) 전시회에서 자사 IoT 기술을 뽐낸다. 통신 3사는 12일부터 14일까지 서울 강남 코엑스 전시장에서 열리는 ‘2018년 사물인터넷 전시회(2018 IoT Korea)’에 참가한다고 12일 밝혔다.

    2018 사물인터넷 전시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사물인터넷협회가 주관하는 국내 최대 사물인터넷 분야 전시회다.

    14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2018년 사물인터넷 국제 전시회’에 체험관을 차린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제공
    SK텔레콤은 이번 전시회에 단독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개인생활이나 공공안전에서 구현이 가능한 IoT 기술·기기를 전시한다. 그 중 IoT 기기 ‘T뷰 스마트침입탐지’는 모자 같은 물체로 얼굴을 가린 사람을 인식하거나 마네킹도 구분할 수 있다. 상용화를 준비 중인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도 이번 전시에서 처음 공개한다. 이 외에도 가상현실(VR)이나 증강현실(AR) 같은 기술이 접목된 IoT 기기들도 전시된다.

    KT는 ‘사람을 생각하는 따뜻한 혁신 기술’이라는 주제로 참가한다. 부스는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플랫폼·스마트시티 교통안전·스마트시티 생활안전·스마트시티 환경안전을 포함한 총 4가지 테마로 나뉘어졌다. 기존 교통 안전 서비스를 더욱 신속하고 정확하게 발전시킨 지능형 자율주행 관제 시스템도 선보인다.

    LG유플러스는 가정·도시·산업으로 구성된 총 3개의 체험존을 구성해 IoT 서비스 50여종을 전시한다. 5세대(G) 통신 기반의 지능형 CC(폐쇄회로)TV나 지능형 교통체계를 위한 기술도 선보인다. 스마트홈 전시존에서는 홈 IoT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인공지능(AI) ‘U+우리집AI’와 연계된 20여종의 홈 IoT 가전·기기들의 체험이 가능하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