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10분 이내에 체육센터… 생활형 SOC에 12조 투자

조선일보
  • 최규민 기자
    입력 2018.08.28 03:08

    정부, 도서관 등 편의시설 확충

    정부가 문화·체육시설과 농어촌 생활 여건 개선, 도시재생사업 등 이른바 '생활형 SOC'에 내년 8조7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올해보다 2조9000억원 늘어난 규모이며, 지방자치단체 투자분까지 포함하면 약 12조원 규모다. 정부는 27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생활 SOC 확충 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정부는 주민 편의시설 확충에 1조1000억원을 지원해 체육센터 160개와 작은도서관 243곳을 새로 설치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체육시설의 접근성을 13.8분(2017년 기준)에서 2022년까지 10분 이내로 단축한다는 계획이다. 과학관과 박물관에 가상체험관 16개소를 설치하는 등 지역 주변 볼거리와 즐길 거리에는 6000억원을 투자한다. 또 인구 유출이 심한 구도심에 복합 커뮤니티 시설을 건설하는 도시재생뉴딜 사업 등에는 총 1조5000억원을 투자한다. 이와 함께 ▲농어촌 생활여건 개선 1조3000억원 ▲농어촌 고부가가치 산업 육성 1000억원 ▲노후 산업단지 개선 등 7000억원 ▲사회복지·보건시설 기능 보강 5000억원 ▲노후 공공임대주택 시설 개선 등 생활 안전 인프라 개선 2조3000억원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등 2000억원 ▲태양광 설치 지원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6000억원을 투자한다.

    정부가 '생활 SOC'라는 새로운 이름을 내걸고 투자를 확대하기로 한 것은 "대규모 토목공사식 SOC 투자는 안 하겠다"는 대통령 공약과,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정부의 건설 투자 확대가 필요하다는 현실 사이에서 마련한 고육책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생활형 SOC 투자를 통해 삶의 질 향상, 지역 일자리 창출, 지역 경제 활성화라는 일석삼조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