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재난'에 놀란 김동연 "그간 경제정책, 되짚어 보고 개선·수정 검토할 것"

입력 2018.08.19 15:06 | 수정 2018.08.19 15:14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그간 추진한 경제정책도 그간의 효과를 되짚어 보고 필요한 경우 개선, 수정하는 방향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부총리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고용상황 관련 긴급 당정청 회의에서 "고용상황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다른 누구보다 큰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열린 고용상황 관련 당정청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김 부총리의 이 같은 언급은 통계청이 지난 17일 발표한 7월 고용동향에서 취업자 수 증가폭이 5000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난 이후 최저임금의 가파른 인상 등 현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부작용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김 부총리는 최근 고용지표 흐름에 대해 "고용문제가 어려운 것은 구조요인, 경제요인, 정책요인이 작용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최근 고용상황을 단기간에 해결하기 쉬워보이지 않으나 그렇다고 우리 경제를 비관적으로 바라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렇지만 그는 고용시장 상황 개선에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도 나타냈다. 김 부총리는 "정부는 긴 시간에서 고용상황 정상화에 모든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면서 "노동시장에서 일자리 하나라도 더 만들게 재정·규제·노동시장 변화·시장 역동성 살리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고용 상황을 감안해 추경 집행을 속도감 있게 하고 내년도 재정을 확장적으로 운영하겠다"면서 "혁신성장 가속화와 규제개혁 등을 통해 민간과 시장에서 기업의 기를 살리고 경제주체가 적극 경제 활동하도록 정책을 운용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그간 추진한 경제정책도 그간의 효과를 되짚어 보고 필요한 경우엔 관계부처, 당과 협의해 개선, 수정하는 방향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원회 의장,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윤종원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