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출 300억원 이상 SW기업 224곳…지난해 총 매출 약 56조원

조선비즈
  • 김범수 기자
    입력 2018.08.16 16:17 | 수정 2018.08.16 17:01

    지난해 연매출 300억원 이상을 기록한 한국 소프트웨어 기업이 총 224곳으로 1년 전보다 1.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기업의 총 매출액은 55조8663억원으로 집계돼 1년 전보다 9.4% 늘어났다.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이하 SW산업협회)는 16일 ‘2018년 소프트웨어 1000억클럽’ 집계 내용을 발표했다.

    소프트웨어 1000억클럽은 소프트웨어를 주요 사업으로 하는 기업의 전년도 매출액 규모를 조(兆)원 단위, 5000억원, 1000억원, 500억원, 300억원 등 구간별로 집계하는 자료다. SW산업협회는 지난 2013년부터 소프트웨어천억클럽을 매년 조사해 공표하고 있다.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제공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7년 기준 300억원 이상 연매출을 올린 기업은 총 224개 회사다. 매출 총액은 55조8663억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기업 수는 1.8%, 매출 총액은 9.4% 각각 증가했다.

    이중 조(兆) 클럽에 들어가는 기업은 1년 전보다 2곳 늘어난 10곳으로 총 매출액은 26조8976억원이다. 5000억클럽도 10곳으로, 총 매출액은 7조2379억원이다. 1000억클럽은 71곳으로 1년 전보다 1곳 늘었으며 총 매출액은 14조6443억원이다. 500억클럽은 55곳으로 총 매출액은 4조692억원, 300억클럽은 78곳으로 총 매출액은 3조171억원이다.

    새롭게 1조 원 이상의 연매출을 기록한 기업은 엔씨소프트, 네오플, 넥슨으로 모두 게임사였다. 모바일 게임 시장의 확대, 해외 매출 증가 등에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이외에도 대형 시스템통합기업, 인터넷 포털기업의 매출규모도 크게 성장하면서 전체 매출 총액의 오름세를 이끌었다.

    조클럽에서 가장 매출액이 큰 곳은 삼성SDS(삼성에스디에스(018260))로 지난해 9조2992억원을 기록했다. 다음으로는 네이버(NAVER(035420)), LG CNS, 카카오(035720), 넷마블(251270), 엔씨소프트(036570), 다우기술, 현대오토에버, 네오플, 넥슨코리아 순이었다.

    상위 기업들의 안정적인 성장에 힘입어, 연매출 300억원 이상 기업 종사자 수는 1년 전보다 9% 증가한 약 11만5000명을 기록했다. 100억원 이상 기업까지 모두 포함한 수치는 약 14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8.1%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게임, 인터넷 서비스 등 기업 매출규모가 대폭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적인 소프트웨어 산업분야인 시스템통합업종은 매출 총액에서는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지만 증감률은 상대적으로 높지 않게 나타났다.

    조현정 SW산업협회 회장은 “이번 조사 결과에서 소프트웨어와 관련 영역의 성장에 힘입어 전반적인 국내 소프트웨어 시장 규모는 계속 확대되고 있다”며 “정부 정책 지원과 기업 투자가 더해진다면, 소프트웨어 산업계는 앞으로 더 많은 고용 창출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