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게임ㆍ인터넷

알토스벤처스, 코딩 교육 플랫폼 '엘리스'에 28억원 투자

  • 이정민 기자

  • 입력 : 2018.08.13 10:15

    벤처캐피탈 알토스벤처스는 온라인 소셜 코딩 교육 플랫폼 ‘엘리스’에 28억원을 투자했다고 13일 밝혔다.

    엘리스는 2015년 김재원 대표를 포함한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인공지능 박사과정 학생들이 창업한 회사다. 자체 개발한 코딩플랫폼 '엘리스'와 온∙오프라인 교육서비스 '엘리스 아카데미'를 운영 중이다.

    알토스벤처스가 28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한 ‘엘리스’의 홈페이지 화면./ 알토스벤처스 제공
    알토스벤처스가 28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한 ‘엘리스’의 홈페이지 화면./ 알토스벤처스 제공
    엘리스는 기업이나 교육기관이 전산교육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PaaS(플랫폼 서비스) 형태로 플랫폼을 제공한다. KAIST와 SK텔레콤 등 국내 대학 및 기업에서 이용하고 있으며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서도 시범 운영을 하고 있다.

    엘리스 아카데미는 파이썬, 데이터 구조, 데이터 사이언스, 알고리즘 등의 교육과정을 바탕으로 튜터와 학생이 온라인에서 서로 대화하며 코딩 문제를 푸는 학습 플랫폼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수강생들은 하버드, 아마존 등 글로벌 대학과 기업의 전문가들에게 직접 멘토링을 받을 수 있다. 또 엘리스는 네이버, 카카오, 엔씨소프트 등 국내 유수의 정보기술(IT) 기업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채용 협력 프로그램도 강화하고 있다.

    김재원 엘리스 대표는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기술력을 한층 더 향상시켜 보다 발전된 소프트웨어 교육환경을 선보일 것”이라며 “앞으로 기초 프로그래밍 및 인공지능 교육에 주력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인재를 만드는데 보탬이 되겠다”고 말했다.

    박희은 알토스벤처스 수석은 “창업멤버들이 KAIST 조교 시절 본인들의 필요에 의해 서비스를 만들고 고도화 시키며 꾸준한 성장을 만들어낸 것이 인상적이었다”라며 “수강생들이 유수의 IT 회사에 취업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것에 주목했고 글로벌시장에도 충분히 도전할 수 있는 팀, 서비스라는 점에 투자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