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신한銀, 삼성페이 손잡고 베트남 선불카드 시장 진출

  • 이승주 기자

  • 입력 : 2018.08.13 10:09

    신한은행은 삼성페이와 함께 베트남 선불카드 시장에 진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되는 ‘삼성페이 선불카드’는 삼성전자 휴대폰 갤럭시노트9에 탑재되는 전자지갑형 선불카드로 자동충전 및 이체, 결제 등을 할 수 있다. 온라인 전용카드로 발급되기 때문에 삼성페이가 가능한 휴대폰 사용자는 누구나 은행에 방문하지 않고 스마트폰으로 선불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왼쪽)과 이종민 삼성전자 서비스운영그룹장(오른쪽)이 지난달 27일 삼성전자 호치민법인에서 삼성페이 선불카드 계약식을 마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
    위성호 신한은행장(왼쪽)과 이종민 삼성전자 서비스운영그룹장(오른쪽)이 지난달 27일 삼성전자 호치민법인에서 삼성페이 선불카드 계약식을 마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
    상대의 전화번호만으로 이체가 가능한 ‘연락처 이체서비스’, 삼성페이의 MST(Magnetic Secure Transmission : 마그네틱 신용카드 정보를 무선으로 전송해 결제하는 방식)를 활용한 ‘오프라인 결제서비스’ 등도 제공된다. 올해 안으로 온라인 결제, Bill Payment 등 신규 서비스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페이는 지난해 9월 베트남에서 서비스를 출시한 이후 40만명 이상의 가입자를 확보하는 등 현금 사용에 익숙한 베트남인들의 지급결제 습관을 바꿔놓고 있다.

    한편, 신한베트남은행은 베트남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 ‘잘로(Zalo)’를 포함한 부동산 플랫폼 ‘무하반나닷(Muabannhadat)’, 전자지갑 ‘모모(MoMo)’ 등 대표 디지털 플랫폼과 제휴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