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임명 후 첫 행보로 폭염 피해 농가 점검 나선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 세종=전성필 기자

  • 입력 : 2018.08.10 17:00

    임명 후 첫 행보로 폭염 피해 농가 점검 나선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이개호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사진>이 10일 취임 첫 행보로 폭염 피해 현장을 찾아 농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농식품부는 이날 이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뒤 곧바로 경남 거창군의 과수농가와 축산농가를 방문해 농업분야 폭염 지원 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사과 등 과일과 육계 등 가축의 폭염 피해를 들여다보고, 추석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살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거창에 지역구를 둔 자유한국당 강석진 의원도 참석해 이 장관에게 폭염 피해 농가들이 조기에 영농을 재개할 수 있도록 복구비를 신속히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고 말했다.

    농식품부가 잠정 집계한 폭염·가뭄 피해 현황에 따르면 돼지 2만1000마리, 닭 471만6000마리, 오리 23만5000마리, 메추리 외 11만6000마리 등 508만8000마리의 가축이 폐사했다. 햇볕데임 등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규모는 벼 25.4ha(헥타르), 과수 957.5ha, 채소 407.5ha, 전작 157.9ha, 특작 416.8ha 등 총 1,965.1ha로 집계됐다.

    이에 이 장관은 대책으로 농식품부는 피해가 심한 농가에 대한 생계비 및 고등학생 학자금(피해율 50%이상) 지원, 영농자금 상환연기 및 이자감면(피해율 30%이상) 지원 등을 제시했다. 또 피해농가가 희망할 경우 '재해대책경영자금'을 저금리로 지원키로 했다.

    이 장관은 또 빈번하게 발생하는 재해로부터 농가를 보호하기 위해 ‘과수(사과·배 등) 봄 동상해 특약’과 ‘폭염 일소피해 특약’ 등을 주계약으로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농가 보험료 부담을 완화해 피해를 줄인다는 게 농식품부의 설명이다.

    이밖에도 농식품부는 농협 계약재배에 참여하는 사과·단감 농가에 햇볕데임 피해 예방 자재(탄산칼슘)를 무상 공급하고, 포도·복숭아 자조금 가입 농가에 대해서도 복합비료를 무상으로 지원키로 했다. 이 장관은 또 폭염에 따른 농작물 피해 및 가축폐사를 막기 위해 농식품부가 긴급지원한 가뭄대책비 78억원과 축사냉방장비 지원비용 60억원을 조속히 집행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장관은 “폭염 피해 농가의 경영상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해 보험 가입농가에 보험금을 조기 지급하겠다”며 “보험 미가입 농가에 대해서는 복구비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폭염 피해 상황 및 수급에 미치는 영향 등을 면밀히 점검해 정부 비축물량 방출 등을 통해 가격 급등을 방지하겠다”며 “특히 사과, 배추 등의 성수품 가격이 추석 물가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