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시황 · 분양

강북 로또?… 갈피 못잡는 청량리 주상복합 분양

  • 우고운 기자

  • 입력 : 2018.08.10 11:03

    롯데건설과 한양이 청량리역 역세권에 들어설 초고층 주상복합 단지의 분양 일정이 엇갈리고 있다.

    애초 4월 분양 예정이었던 롯데건설의 ‘청량리 롯데캐슬 SKY-L65’은 9월 일반 분양 가능성이 높아졌고 한양의 ‘동대문 수자인(가칭)’은 아예 연말로 분양 일정이 늦춰질 전망이다.

    롯데건설은 집창촌이었던 청량리4구역을 재개발해 지역 최고층 주거복합 단지인 ‘청량리 롯데캐슬 SKY-L65’를 선보일 계획이다. 동대문구 전농동 620번지 일대 연면적 37만6654㎡로, 지하 8층~지상 최고 65층 아파트(1425가구)와 오피스텔(528실) 4개동, 백화점·호텔·사무시설을 갖춘 42층의 랜드마크타워 1개동 등 5개 초고층 건물을 세울 예정이다.

    롯데건설이 동대문구 전농동 청량리4구역을 재개발해 짓는 ‘롯데캐슬 SKY-L65’ 투시도. /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이 동대문구 전농동 청량리4구역을 재개발해 짓는 ‘롯데캐슬 SKY-L65’ 투시도. /롯데건설 제공
    전용 84~119㎡ 1425가구 중 일반 분양은 1253가구다. 서울 시내 다른 재건축·재개발 단지와 달리 일반 분양 물량이 많은 데다, 청량리 역세권이라 강북의 ‘로또 청약’ 아파트로 관심을 받고 있다.

    완공은 당초 2022년 상반기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했지만 일정이 미뤄지면서 2022년 말 또는 2023년 상반기로 늦춰질 전망이다. 지자체 기부채납과 인·허가 협의로 6월로 밀렸던 분양 일정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분양가 협상 문제로 또다시 지지부진한 상태에 빠졌다. HUG는 롯데건설이 제시한 3.3㎡당 2600만원의 분양가보다 더 낮은 금액을 권고하고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분양가 조율을 마무리짓고 다음달에는 일반 분양을 추진할 계획”이라면서 “최근 이주를 완료하고 착공에 들어가 별다른 문제만 없으면 예정대로 분양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청량리4구역 바로 옆 동부청과시장 부지(용두동 39-1번지 일대)에 재개발을 추진하는 중견 건설사 한양의 주상복합 ‘동대문 수자인(가칭)’의 분양은 예상보다 더 늦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양은 연면적 23만4644㎡에 최고 59층, 4개동으로 이뤄진 주상복합(아파트 1152가구, 상업시설) ‘동대문 수자인’을 지을 계획이다. 원래 4월에 분양할 예정이었지만 인·허가가 늦어졌고 이곳 역시 HUG의 분양가 규제로 분양일정에 차질을 빚고 있다.

    청량리 재개발 호재로 일대 아파트값은 강세다. 서울시가 ‘청량리역 일대 종합발전계획’을 본격화하면서 동대문구 일대가 강북 교통·상업중심지로 탈바꿈하고 있다. 지하철 1호선과 경의중앙선 환승역인 청량리역은 지난해 KTX경강선이 개통됐고 올 연말 분당선 왕십리~청량리역 연장선도 이어질 예정이다. 앞으로 이 곳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와 수서 고속철도(SRT) 노선도 신설될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

    지난 6월 입주를 시작한 ‘동대문 롯데캐슬노블레스(584가구)’ 전용 84㎡는 지난달 실거래가가 10억원을 돌파했다. 최초 분양가(5억8100만~5억9400만원)보다 4억원 넘게 오른 가격이다. 전용 59㎡는 8억5000만원에 팔리며 분양가(4억7700만~4억8000만원)보다 4억원이나 비싼 값에 팔렸다.

    또 래미안크레시티(2397가구), 래미안위브(2199가구) 등 인근 전농동, 답십리 재개발 신축 아파트 단지도 3.3㎡당 가격이 2600만~2700만원이다. 인근 A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청량리역을 기준으로 전농동 일대 새 아파트 단지들이 올해에만 집값이 2억원씩 올랐다면서 “청량리역 주변에 재개발 정비사업을 진행하는 곳이 많아지고 각종 교통 개발 호재가 이어지며 거래도 늘었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