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건대점에 VR 테마파크 연다

조선비즈
  • 안소영 기자
    입력 2018.08.08 06:00

    롯데백화점이 벡화점 업계 최초로 가상현실(VR) 체험을 할 수 있는 실내 테마파크 ‘롯데몬스터 VR’ 을 연다고 8일 밝혔다.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몬스터 VR은 오는 10일부터 롯데백화점 건대점 10층에서 만나볼 수 있다. 롯데몬스터 VR의 영업면적 1400㎡로, 60개 이상의 VR 콘텐츠로 구성돼 있다. ‘몬스터 어드벤처’, ‘몬스터 판타지’, ‘몬스터 시네마’, ‘몬스터 카페’ 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설치된 기구는 1인승부터 12인승까지 다양하다.

    롯데백화점은 최근 고객들의 체류 시간을 늘리고, 젊은 세대의 오프라인 매장 이탈을 막기 위해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9월 엘큐브 홍대점에도 ‘가상 현실 체험관’을 열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2030 고객의 매출 구성비가 35%인 건대점에 1호점 오픈했다”며 “새로운 문화 체험 공간으로 탈바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