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인태연 자영업비서관 현장목소리 경청하길"

조선비즈
  • 박지환 기자
    입력 2018.08.06 16:55 | 수정 2018.08.06 16:58

    소상공인연합회(이하 연합회)는 6일 청와대가 자영업 비서관을 신설하고 인태연 한국중소상인자업자총연합회 회장을 임명하자 논평을 내고 “현장의 목소리를 가감없이 청와대에 전달해 문제 해결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연합회는”자영업 비서관 임명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이 '자영업은 기업과 노동으로만 분류할 수 없는 또 하나의 독자적인 산업정책 영역으로 볼 필요가 있다'고 언급한 이후 나온 후속조치인 만큼 신임 인 비서관이 최저임금 등 당면한 소상공인 현안을 풀어가는 데 있어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연합회는 “중소기업의 한 부류로 취급되던 지금까지의 소상공인 정책을, 거시적이고 종합적인 관점에서 새롭게 봐주길 바란다”며 “현행 최저임금 제도 등도 소상공인들과 소통해 종합 대책을 수립해달라"고 덧붙였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