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정비구역 밖 낡은 벽돌건물 전수 점검

조선비즈
  • 김수현 기자
    입력 2018.08.06 15:48 | 수정 2018.08.06 15:50

    서울 용산구는 다음달 7일까지 정비구역 외 소형 노후 조적조 건축물(벽돌, 콘크리트블록 등을 쌓아 올린 건축물) 973개 동에 대해 안전점검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지난 6월 용산구 한강로2가 국제빌딩 주변 5구역에서 발생한 상가 붕괴사고 후속조치 일환이다.

    용산구는 앞서 두 달 동안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구역에 있는 위험시설물 점검을 진행했고, 범위를 넓혀 구 전역의 노후·취약 시설물을 살필 계획이다.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상가건물 붕괴 사고 현장. /조선일보DB
    구는 노후주택 중에서도 구조가 취약한 조적조 건물을 집중 점검한다. 사용승인 후 50년(블록조는 30년)이 지난 2층 이상, 연면적 1000㎡ 이하 건물 973개 동이 대상이다. 6개 동별 60개 동 수준으로, 후암동(156개 동)이 가장 많고 남영동(130개 동)이 뒤를 잇는다.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점검반이 건축물 전반을 살핀 뒤 취약시설 건물주에게 점검결과를 통보해 지속적인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필요할 경우 ‘시설물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3종 시설물로 지정·관리하고 건물 사용제한·퇴거조치까지 할 수 있다.

    한편, 구는 지난달부터 한남뉴타운 건축물 점수점검도 진행하고 있다. 이달 말까지 구역에 있는 4575개 동을 모두 살피고 보수·보강 등 조치가 필요한 경우 소유주에게 안내할 계획이다.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1월 기준 서울 시내 준공 30년이 넘은 노후주택은 16만7019동으로 전체(44만9064동)의 37.2%를 차지한다. 용산구 내에만 1만132동의 노후 주택이 있으며, 비율(66.2%)로 따지면 서울 시내 최상위 수준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