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혹서기 현장 근로자 안전보건 점검

  • 김수현 기자
  • 입력 : 2018.08.06 14:18

    쌍용건설은 기록적인 폭염이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 김석준 회장이 국내 현장의 안전보건 현황을 점검했다고 6일 밝혔다.

    김 회장은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2일까지 고속철도(KTX)와 수서고속철도(SRT) 등을 이용해 영남·수도권 현장 여덟 곳을 방문했다. 그는 현장에서 무더위에 지친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이상고온에 따른 근로자 건강관리 및 안전사고 방지를 당부했다. 근로자 휴게시설과 제빙시설 등도 일일이 점검했다.

    김석준(오른쪽 두 번째) 쌍용건설 회장이 경기 의정부시 을지대병원 신축 공사 현장에 방문해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쌍용건설 제공
    김석준(오른쪽 두 번째) 쌍용건설 회장이 경기 의정부시 을지대병원 신축 공사 현장에 방문해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쌍용건설 제공
    한편, 쌍용건설은 혹서기 현장운영 지침을 마련해 현장에 적용 중이다. 시간대별로 ‘히트 브레이크(Heat Break)’를 운영해 근로자들이 충분하게 쉴 수 있도록 안내하고 아이스조끼 및 쿨스카프, 식염 포도당, 얼음과 얼음물 등을 지급하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