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게임ㆍ인터넷

한성숙 네이버 대표 "뉴스 편집 개선과 관련한 사업 구조 변경 고민 깊다"

  • 이정민 기자

  • 입력 : 2018.07.13 14:50

    네이버는 올해 5월 뉴스 편집 관련 개선안 발표 이후 이와 관련한 사업 구조 변경을 위한 내부적 토론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고 밝혔다.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포털개혁 태스크포스(TF) 네이버서비스 개혁방안 토론회'에서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지난 5월 발표한 뉴스 편집 개선안 중 일부는 이미 적용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왼쪽)과 오세정 바른미래당 의원이 토론회 시작 전 인사를 하고 있다. /이정민 기자
    한성숙 네이버 대표(왼쪽)과 오세정 바른미래당 의원이 토론회 시작 전 인사를 하고 있다. /이정민 기자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토론회에는 네이버 측에서 한성석 대표를 포함해 채선주 부사장, 유봉석 전무, 원윤식 상무, 김정우 부장 등이 참석했다. 바른미래당에서는 오세정 의원, 오신환 의원, 권은희 의원, 채이배 의원, 신용현 의원, 김정화 부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한성숙 대표는 모두 발언에서 “우리가 사업을 지켜나가는 동시에 사회적으로 요구하는 부분도 어떻게 충족시킬까 고민 중”이라며 “(뉴스 편집 개선안 적용을 위해서는) 내부적으로 네이버의 전체 사업 구조를 변경해야하기 때문에 많은 토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용현 의원은 “네이버가 사실상 여론에 미치는 영향력은 크다 정도로는 표현이 안될 정도로 커진것 같다”라며 “네이버가 국내 기업으로써 경쟁력을 유지하려면 정치적, 소모적 논쟁에서 자유로워야 한다고 생각하고 국민이 납득할 수 있을 만한 개선 방안이 나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세정 의원은 “민간기업의 사업모델을 정부에서 법적으로 규제하는 것은 자본주의 시장에는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라며 “문제가 있다면 부작용이 크지 않은 방향으로 자율적으로 하게끔 해주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네이버가 뉴스 편집 개선안과 관련해 새로운 정책 방향을 설명하기 보다는 개선안 준비 과정에서 있는 문제점들에 대해 공감하는 자리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성숙 대표는 토론회 이후 “구체적인 개편 방향 안에 대해 말할 만큼 준비는 아직 안 됐다”라며 “최근 해외 언론사들의 뉴스 서비스 방향에 따라 새롭게 바꿔가야 하는 상황이라 네이버의 개편 방향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오세정 의원은 “네이버 측도 언론사가 뉴스 편집에 대한 자율권을 가져야 한다는 부분에서는 공감하고 있다”라며 “네이버가 약속한 3분기 안으로 구체적인 개편이 이뤄지면 그 후에 다시 이런 자리를 가질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