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중기 · 벤처

은퇴한 산업 전문가 中企 연결해주는 '탤런트뱅크' 설립한 휴넷 조영탁 대표

  • 박지환 기자
  • 입력 : 2018.07.11 16:56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매년 30대 그룹에서만 1000명 이상의 임원이 퇴직하는데, 이들의 노하우와 경험들이 퇴직과 함께 사라지는 것은 사회적 손실이다. 반면 중소기업은 고급 인력에 대한 니즈가 있으나 비용 부담이 크다. 이 둘을 매칭하는 고급 인력의 공유경제 플랫폼으로 ‘탤런트뱅크’를 키울 계획이다.”

    조영탁 휴넷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은퇴한 시니어 전문가와 중소기업을 연결해주는 인재 매칭 플랫폼 탤런트뱅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휴넷 제공
    조영탁 휴넷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은퇴한 시니어 전문가와 중소기업을 연결해주는 인재 매칭 플랫폼 탤런트뱅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휴넷 제공
    조영탁 휴넷 대표는 11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가진 ‘탤런트뱅크’ 런칭 기자간담회에서 “휴넷이 보유한 300여명의 산업 분야별 시니어 전문가 풀을 활용해 전문가 매칭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탤런트뱅크는 중소·중견기업이 원하는 전문가를 적기에 연결해주는 인재 매칭 플랫폼이다. 기업이 필요에 따라 인재를 채용하고 임시 계약을 맺는 ‘긱 경제(Gig Economy)’가 모티브다.

    조 대표는 “탤런트뱅크를 이용하면 기업이 프로젝트를 맡길 전문가를 물색하고 계약하기에 이르는 시간과 비용이 획기적으로 절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 입장에서는 시간과 장소 등의 조건이 맞는 곳을 선택해 일할 수 있다. 비용도 스스로 책정할 수 있다. 중소기업 임원 또는 대기업 팀장 이상 경력자면 누구나 탤런트뱅크에 전문가로 지원할 수 있다. 대면 인터뷰를 통해 전문가로 인증이 완료되면 탤런트뱅크 전문가로 활동하게 된다.
    조 대표는 “경험과 지식을 갖춘 전문가를 중소기업에 매칭해 시니어 전문가의 일자리 창출과 중소·중견기업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새로운 사업을 계획한 배경은.

    “아직 50대로 체력적으로 젊고 그동안 축적한 경험과 지식, 그리고 노하우가 많은데 회사에서 은퇴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이들의 노하우와 경험들이 퇴직과 함께 사라지는 것이 아깝다고 생각했다. 반면 중소기업은 고급 인력에 대한 수요가 있어도 비용 때문에 채용하지 못한다. 경험과 지식을 갖춘 전문가를 중소기업에 매칭하면 시니어 전문가의 사회 활동을 지원하고 중소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는 생각에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가 많은가.

    “한국의 경우 베이비붐 세대(Baby Boom Generation)는 1953년 6·25전쟁 이후부터 1965년까지 베이비붐이 일어난 세대를 말한다. 전체 인구의 15% 수준인 700만명 규모인데 이미 이들의 본격적인 은퇴가 시작됐다. 매년 50만명쯤 된다.”

    -현재 확보한 전문가 인력 풀은 얼마나 되나.

    “휴넷은 경영전략·신사업, 영업·구매, 인사·노무, 재무·회계, 마케팅, IT·디자인, 엔지니어링 등에서 300여명의 전문가 풀을 보유하고 있다. 지금도 계속해서 전문가 풀을 확대하고 있다. 2020년까지 5000여명의 전문가를 풀로 확보할 계획이다.”

    -전문가는 어떤 과정을 거쳐 선정되나.

    “인터넷으로 전문가 풀에 지원하면 서류 전형과 대면 인터뷰를 거쳐 검증된 전문가들만 뽑는다. 특히 기업에서 수요가 많은 분야를 중심으로 인력 풀을 확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는 지원한 사람들 중 인력을 선발하는 것이 아니라 기업에 필요한 능력을 지닌 사람들을 직접 접촉해 인력 풀을 적극적으로 확장하는 방법도 검토하고 있다."

    -풀에 포함된 시니어 전문가들의 반응은.

    “은퇴하면 겪는 문제 중 하나가 할일이 없는 것이다. 어제까지 회사에서 존경받는 전문가로 일을 했는데 갑자기 할일이 없어지니 얼마나 갑갑하겠는가. 그래서 돈보다 뭔가 의미 있는 일을 하겠다는 이들이 적지 않다. 노년을 맞아 자기가 가진 전문지식과 기술을 사회에 환원할 수 있다는 자부심도 가진 것 같다. 경제가 가파르게 성장하던 시대를 거쳐 전문가로 회사를 다녔던 만큼 개인적인 부는 어느 정도 축적한 이들이 적지 않다.”

    -구체적인 사례가 있다면.

    “마케팅 및 협상 전문가로 등록된 사례를 들어 보겠다. 광고회사 카피라이터 출신으로 외국계 광고회사 부사장을 역임한 분이 있는데 현재 급성장하는 건설업체의 마케팅 고문역을 맡고 있다. 그는 첫 달에는 주 3회 출근하며 전사적인 마케팅 전략을 제시했고, 현재는 주 1회씩 출근해 마케팅 고문 역할을 맡고 있다. 본인이 가진 노하우를 누군가에게 나눌 수 있고, 출퇴근을 자유롭게 할 수 있어 무척이나 좋아한다.”
    -기업체의 반응은 어떤가.

    “기업은 꼭 필요한 인력을 고정적으로 채용하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시점에만 일정기간 고용해 비용 부담을 덜 수 있다는 점에 무척 긍정적인 반응이다. 채용에 드는 많은 고정비용·모집홍보·검증·채용 과정에 드는 시간 등을 해소할 수 있고, 어지간한 돈을 주고는 고용하지 못하는 영업·마케팅·기계 등 필요한 분야의 최고 전문가를 고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

    -기업 사례도 들어달라.

    “제조업을 운영하는 B 중소기업의 경우 생산 물량을 효율적으로 소화할 수 있는 관리체계 구축을 원했다. 가능하다면 이미 사용 중인 독일의 핵심 설비를 튜닝해 생산성을 높이고 싶은데, 마땅한 전문가를 찾지 못했다. 현재 이 회사는 대기업 정비관리본부 팀장 출신의 탤런트뱅크 전문가를 소개받아 통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회사는 필요로 하는 인재를 다 고용할 형편이 안되는데 전문가를 시간 단위로 쓸 수 있어서 비용절감도 되고, 전문가가 가진 지식도 내재화할 수 있다고 주변에 추천해 주고 있다.”

    -휴넷이 얻는 수익은 얼마나 되나.

    “시작 단계이고 현재 기업체로부터 돈을 받지 않는다. 대신 전문가들로부터 수수료를 받는데 수수료는 전문가가 받는 돈의 15%다. 앞으로 사업이 활성화되면 기업에서도 일정 규모의 리쿠르팅 비용을 받는 방법도 생각 중이다.”

    -향후 계획은.

    “4차 산업혁명, 공유경제 시대에 비싼 전문가를 필요한 시간만큼 원하는 방법과 합리적인 비용으로 고용하는 ‘고급 인력의 공유경제 플랫폼’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2020년까지 연간 2000건 이상의 프로젝트 계약을 통해 고용창출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