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나도 짓는 태양광 발전소… '신재생 보조금' 2조원 첫 돌파

  • 안준호 기자

  • 입력 : 2018.07.11 03:07

    작년 보조금 1년새 2656억 증가… 태양광 발전소에만 1조원 넘어

    정부가 지난 한 해 태양광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지급한 정부 보조금이 사상 처음으로 2조원을 넘었다. 보조금은 국민이 낸 전기요금 중 일부다.

    10일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이 전력거래소와 한국전력, 한국에너지공단 등에서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해 태양광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지급한 보조금은 2조615억원이었다. 태양광 발전에 1조573억원, 풍력 발전에 1333억원, 바이오 에너지 사업에 5537억원 등이 지급됐다.

    신재생에너지 전체 보조금은 지난 2016년(1조7959억원)에 비해 2656억원 늘었고, 이 중 태양광 발전은 전년(9417억원) 대비 1156억원 증가했다. 정부 보조금은 전기요금 중 3.7%를 떼내 조성되는 전력산업 기반기금에서 충당했다.

    문제는 앞으로다. 박희천 인하대 경제학부 교수는 "정부가 작년 말 탈(脫)원전 정책의 일환으로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2030년까지 20%로 늘리는 '재생에너지 3020 이행 계획'을 발표하면서 전국에 태양광 발전소가 우후죽순 들어서는 등 신재생 발전이 급증하는 만큼 앞으로 정부 보조금도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에너지공단이 지난 한 해 가정이나 건물 옥상 태양광 발전에 지급한 보조금은 607억4800만원이었지만, 올해는 5월 말까지 두 배가 넘는 1261억3500만원이 지급됐다.

    정 의원은 "급진적인 탈원전과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 추진은 보조금 급증으로 이어져 결국 전기요금 상승 압박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는 조선일보 지면에 실린 기사입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