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자드, 유방암 연구 재단에 140억원 기부

조선비즈
  • 이정민 기자
    입력 2018.07.10 17:50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오버워치가 지난달 모금한 ‘핑크 메르시(Pink Mercy)’ 자선 캠페인 수익금 1270만달러(약 140억원) 전액을 유방암 연구 재단(BCRF)에 기부했다고 10일 밝혔다.

    오버워치는 유방암 연구 재단 기부를 통해 유방암 예방에 동참한다는 취지로 지난달 9일부터 약 2주간 오버워치의 인기 캐릭터 메르시(Mercy)를 테마로한 ‘핑크 메르시’ 기간 한정 자선 스킨 및 티셔츠를 판매했다. 메르시는 오버워치 세계관 내 상대방을 치유하는데 평생을 바친 천재 과학자이자 수호천사로 등장한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핑크 메르시(Pink Mercy)’ 자선 캠페인 수익금 1270만달러(약 140억원) 전액을 유방암 연구 재단(BCRF)에 기부했다고 10일 밝혔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버워치는 이번 캠페인으로 마련한 수익금 전액을 유방암 연구 재단에 기부할 방침이다. 이는 1993년 설립된 유방암 연구 재단 역사상 단일 기업 파트너사가 1년간 기록한 가장 많은 기부금이다.

    마이크 모하임(Mike Morhaime) 블리자드 CEO겸 공동설립자는 “유방암 연구 재단은 유방암 예방과 치료, 관리를 위한 새로운 전략을 개발하고 여성 건강을 위해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본 자선 캠페인을 지지해준 전 세계 오버워치 이용자들의 열정과 열린 마음에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스테파니 카우프먼(Stephanie Kauffman) 유방암 연구 재단 최고전략담당자(CSAO)는 “전 세계 게임 커뮤니티 참여 유도를 통해 여성 건강을 위한 변화를 이끈 블리자드의 성과는 오랫동안 그 영향력이 지속될 것”이라며 “블리자드의 성원으로 유방암 예방 전략과 치료법 개선은 물론 유방암 환자들의 생존율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해결책 마련이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