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오피스, 공실률 낮춰주는 효자로

조선일보
  • 이미지 기자
    입력 2018.07.03 03:05

    33층 종로타워의 8개층 사용 등 서울 대형 빌딩마다 속속 입주

    서울의 '데이트 명소'로 통하던 종로2가 '종로타워' 맨 꼭대기에 있는 레스토랑 탑클라우드는 오는 9월 공유 오피스로 바뀐다. 글로벌 공유 오피스 업체 위워크가 최상층인 33층을 포함한 8개 층에 입주하기 때문이다. 연면적 1만6000㎡에 1800여 명을 수용하는 규모이다. 종로타워 소유주 이지스자산운용은 "공실(空室) 해소는 물론 젊은 창업자들이 대거 입주하면서 빌딩 저층부의 식음료 매장도 더욱 활기를 띠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유 오피스 위워크 삼성역점에서 입주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공유 오피스 위워크 삼성역점에서 입주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지하 5층, 지상 19층 규모의 이 빌딩은 위워크가 건물 전체를 임대하자‘위워크빌딩’으로 이름을 바꿨다. 최근 공유 오피스가 서울 대형 오피스 빌딩의 주요 고객으로 각광받고 있다. /위워크
    서울의 대형 오피스 임대 시장에서 공유 오피스가 '큰손'으로 떠오르고 있다. 공유 오피스란 빌딩 전체나 일부를 작은 규모의 사무실로 나눈 뒤 입주자에게 월 사용료를 받고 사무 공간으로 빌려주는 사업이다. 사무 공간은 개인이 빌려 사용하지만 회의실이나 카페, 라운지 등 부대 시설은 임차인들이 함께 사용하는 구조다.

    서울 대형 빌딩마다 공유 오피스 입주 열풍

    최근 서울의 랜드마크급 빌딩마다 공유 오피스가 둥지를 틀고 있다. 서울에만 총 9개 지점을 운영 중인 위워크는 명동성당 인근 대신파이낸스센터, 광화문 더케이트윈타워, 서울역 앞 서울스퀘어 등에 입주했다. 네덜란드의 공유 오피스 업체 스페이시즈는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2000㎡ 규모로 1호점을 열었고, 국내 업체 패스트파이브도 강남역 메리츠타워 등 강남권을 중심으로 13호점까지 문을 열었다.

    공유 오피스는 한꺼번에 넓은 면적을 임대하기 때문에 건물주 입장에선 '핵심 세입자'가 된다. 코람코자산신탁에 따르면, 위워크·리저스 등 외국계 공유 오피스는 지점당 평균 2759㎡(약 835평), 현대카드·한화생명·이지스자산운용 등 국내 기업이 만든 공유 오피스는 지점당 평균 5631㎡(약 1700평)의 면적을 임차해 사용한다. 부동산 개발업체 지앤엠에스테이트의 김동삼 부장은 "공유 오피스에 입주해있던 스타트업이 사세(社勢)를 확장하면 같은 건물에 따로 사무실을 내는 경우가 많아 잠재 수요 확보에도 유리하다"고 말했다.

    대형 빌딩 공실률 낮추는 '효자' 노릇

    국내 공유 오피스 시장 규모
    최근 서울 도심은 대형 오피스 빌딩이 속속 들어서면서 공실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세빌스코리아 리서치&컨설팅 본부에 따르면 서울에서 작년에 56만7001㎡의 대형 오피스 빌딩이 공급됐는데, 올해부터 2023년까지 207만2520㎡가 더 공급될 예정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하는 공유 오피스 업체들이 건물 공실률을 단번에 낮추는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고 말한다. 이호현 KT경제경영연구소 연구원은 "우리나라 대형 오피스 빌딩의 공실률이 10%대를 유지하는 상황에서 공실률이 1% 미만인 공유 오피스는 매력적인 임차인"이라며 "당분간은 공유 오피스 업체가 우위인 시장이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유 오피스를 이용하는 수요가 늘면서 부동산 자산을 활용할 방안을 찾던 기업들이 유행처럼 공유 오피스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하이트진로·서브원·신세계인터내셔날·태평양물산 등이 공유 오피스 사업을 새로 시작했고, 의류 쇼핑몰 무신사도 동대문 현대시티아울렛 건물에 7200㎡ 규모로 공유 오피스를 열었다.

    "공유 오피스 시장, 해마다 60% 이상 성장"

    KT경제경영연구소는 국내 공유 오피스 시장이 지난해 600억원 규모에서 해마다 60% 이상 성장해 2022년엔 7700억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임직원 1~10명 규모의 스타트업들이 별도 사무실을 찾는 대신 공유 오피스 입주를 선호하는 것도 시장 성장성을 뒷받침한다.

    국내 한 스타트업 대표는 "공유 오피스에 입주하면 단순히 사무실 공간을 쓰는 것 외에도 라운지, 휴게실 등에서 스타트업 창업자들끼리 아이디어를 교류하고,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성제 코람코자산신탁 조사분석실장은 "기존에 비용 등의 문제로 도심 중대형 오피스 빌딩 입주가 어려웠던 프리랜서나 1인 기업, 스타트업 등이 대기업 부럽지 않은 근무 환경을 갖춘 공유 오피스에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공유 오피스

    건물 전체나 일부를 빌려 작은 사무실로 나눈 뒤 입주자에게 월 사용료를 받고 사무 공간을 재(再)임대해주는 것. 회의실, 카페, 라운지, 휴게 시설 등은 다른 입주자와 함께 사용한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