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재계

[비즈톡톡] ‘대기업 대변인’ 이미지 변신 안간힘 쓰는 전경련

  • 전재호 기자

  • 입력 : 2018.06.19 06:00

    과거 정부에서 ‘대기업 대변인’ 역할을 해왔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민간 기업의 이익단체 성격에서 벗어나 싱크 탱크(think tank·두뇌 집단)로 변신하기 위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전경련은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돼 해체 여론이 들끓자 작년 초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앞으로 정치적 목적에 이용되거나 관여되는 일이 일체 없도록 하고 국가 발전에 기여하고 정책논의에 참여하는 경제·산업 분야의 싱크탱크가 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경련은 과거에 대기업 규제 완화 등을 주로 정부에 요청했으나 최근에는 북핵, 지진 위험, 암호화폐, 남북경협, 양극화, 청년실업 등을 주제로 세미나와 간담회를 개최하며 민간 싱크탱크 역할을 하고 있다.


     서울 여의도의 전경련 회관./김연정 객원기자
    서울 여의도의 전경련 회관./김연정 객원기자
    작년 9월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존 체임버스 전 S&P 국가신용등급 평가위원회 의장을 초청해 ‘북핵문제, 어떻게 풀어야하나’란 주제로 특별대담을 열었다. 작년 하반기에는 북한의 핵개발을 놓고 미국과 북한이 말 폭탄을 주고받던 상황이었다. 작년 11월에는 일본 경제단체연합회(경단련) 싱크탱크인 21세기정책연구소와 함께 4차 산업혁명 관련 세미나를 개최했다. 전경련은 당시 세미나에서 “일본은 대규모점포 규제의 부작용을 경험하고 2000년에 관련 제도를 폐지했다. 한국도 유통산업을 규제 대상이 아닌 육성 대상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과 열기가 뜨거웠던 올해 2월에는 ‘가상통화 규제·세제·회계분야 이슈 점검’이란 세미나를 열었다. 전경련은 “입법 회색지대에 있는 가상통화를 제도권에 편입하고 투자자 보호를 위한 장치를 마련하되, 가상통화에 대한 과세·회계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경련은 이달 27일엔 세계적인 경제학자이자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폴 크루그먼 미국 뉴욕대 교수를 초청해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과 함께 양극화 해법을 모색할 예정이다. 전경련은 “양극화, 불평등의 원인과 한국 분배구조의 문제점을 진단해 양극화 문제 해결을 위한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경련은 민간 외교기관 역할도 하고 있다. 올 3월 미국이 한국산(産)을 포함한 수입 철강제품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려고 하자 전경련은 회장 명의로 ‘한국에 대한 관세부과 제외요청 서한’을 윌버 로스 상무장관, 오린 해치 상원 재무위원장, 케빈 브래디 하원 세입위원장 등 미국의 유력인사 565명에게 발송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논의가 있었던 올해 2월에는 현대차, SK, 포스코, 한화 등으로 투자대표단을 구성해 미국에 파견하기도 했다.

    전경련이 과거 “대기업만 대변한다”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벗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은 갈 길이 먼 상황이다. 정부는 각종 행사에서 전경련을 배제하는 등 아직 전경련을 대화 상대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한 재계 관계자는 “전경련이 잃어버린 신뢰를 회복하기까지는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해 보이는 것이 사실”이라며 “지금처럼 계속 노력하는 게 현재로선 최선인 것 같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