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김동연 "美 금리인상 영향 한국은 제한적…파급효과 확대 배제할 수 없어"

  • 전성필 기자

  • 입력 : 2018.06.15 09:21 | 수정 : 2018.06.15 09:29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통화 긴축을 가속화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한국의 경우 양호한 대외건전성, 충분한 외환보유액, 통화스와프 등 다층적 안전망이 있어 아직까지 영향은 제한적이다"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9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최근 시장불안이 주요국 간 무역 갈등, 정치 불안, 유가 급등 등 잠재적 위험요인과 결합될 경우 한국의 금융·외환시장 파급효과로 확대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9차 대외경제장관회의 모습. /기재부 제공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9차 대외경제장관회의 모습. /기재부 제공
    미 연준은 지난 13일(현지시각) 기준금리를 1.75~2.0%로 0.25%포인트 인상하고, 올해 금리인상 횟수전망을 3차례에서 4차례로 상향 조정했다. 지난 3월 역전현상이 벌어진 한·미 간 기준금리의 격차는 0.5%포인트까지 확대됐다.

    김 부총리는 “정부와 관계기관이 경각심을 갖고 시장 상황과 외국인 자본유출입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며 “대외건전성 관리와 대외신인도 제고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와 국제금융시장 동향 △한·러 정상회의 경제분야 성과 제고방안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최근 동향 및 향후계획 △대미 통상현안 대응방향 △아랍에미리트(UAE)·베트남 프로젝트 수주지원 현황 및 향후계획 등에 대해서도 논의됐다.

    김 부총리는 남북 경제협력과 관련해 “북미 후속협상 등 향후 상황전개를 예의주시하면서 차분하고 질서 있게 준비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다양한 상황에 따른 시나리오별 대응방안을 면밀히 검토하고, 관련국·국제금융기구 등 국제사회와의 협력방안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다음주로 예정된 한국·러시아 정상회의과 관련해서는 “이번 한·러 정상회의를 계기로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러시아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바탕으로 극동지역 경협 확대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그는 “베트남과는 하반기에 한·베트남 경제부총리 회의를 개최해 정상회담 후속조치를 종합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일본 주도의 자유무역협정(FTA)인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에 대해 김 부총리는 “당초 6월까지 부처간 합의를 도출하기로 했지만 산업별 이해관계자와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조속한 시일 내로 CPTPP 가입 여부에 대한 정부 입장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